옹성우, 장애 아동 위한 목소리 재능기부…’봄날의 기적’ 내레이션

[텐아시아=우빈 기자]

가수 겸 배우 옹성우. / 사진제공=판타지오

그룹 워너원 출신 옹성우가 장애인의 날 특집방송 MBC ‘봄날의 기적’ 내레이션을 맡았다.

오는 19일 방송되는 ‘봄날의 기적’은 형편이 어려운 저소득가정 장애아동들이 적기에 치료를 받을 수 있도록 관심을 독려하는 프로그램으로 MBC와 밀알복지재단이 공동기획했다. 지난해에 이어 올해로 2회째를 맞이한 이번 방송에서는 ‘늦지 않게 지켜주세요’라는 부제를 통해 장애아동 조기 치료의 필요성을 호소할 예정이다.

옹성우는 내레이션을 통해 도움의 손길이 필요한 장애아동가정의 안타까운 사연을 소개한다. 선천성 림프관종을 앓고 있는 일곱 살 민하가 그 주인공이다. 태어난 지 하루 만에 중환자실에 입원해 현재까지 총 15차례의 시술과 수술을 반복했던 민하는 목부터 얼굴까지 퍼져나간 림프종에 숨쉬는 것 조차 쉽지 않은 상황이다.

가수 겸 배우 옹성우. / 사진제공=판타지오

내레이션 녹음 현장에서 옹성우는 “MBC와 밀알복지재단으로부터 민하의 상황을 전해듣고,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길 바라는 마음으로 내레이션 참여를 결심하게 됐다”며 “꾸준히 치료를 받는다면 민하도 또래 친구들처럼 건강하게 자랄 수 있을 것이다. 많은 분들이 방송을 보시고 민하와 같은 장애아동들을 위해 따뜻한 나눔의 손길을 전해주시면 좋겠다”고 밝혔다.

온라인을 통해서도 장애아동 지원 캠페인 ‘늦지 않게 지켜주세요’가 진행된다. 이 캠페인은 뇌성장의 결정적 시기인 영유아기에 경제적인 이유로 조기치료를 놓쳐 심각한 장애로 이어지는 안타까운 경우를 막고자 기획됐다. 참여는 밀알복지재단 홈페이지(miral.org)를 통해 가능하며, 후원금은 지원이 시급한 장애아동들의 치료비로 사용된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