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하, 목소리 재능 기부…’아이돌이 읽다, 마음을 잇다’ 프로젝트 첫 주자

[텐아시아=우빈 기자]
청하,지니뮤직

가수 청하. / 사진=텐아시아DB

가수 청하가 목소리로 재능 기부를 한다.

EBS는 12일” ‘아이돌이 읽다, 마음을 잇다’ 프로젝트를 진행하고, 첫 주자로 가수 청하가 참여한다”고 밝혔다.

‘아이돌이 읽다, 마음을 잇다’는 아이돌의 낭독과 기부가 결합된 최초의 프로젝트로, 새로운 독서문화를 만들고 문화 교육 혜택에서 소외된 청소년을 돕기 위해 기획됐다.

아이돌이 현대문학작품 낭독자로 참여해 목소리 재능 기부를 하고, 낭독 음원 콘텐츠의 수익금 일부는 농어촌청소년육성재단에 기부된다.

첫 번째 낭독자로 참여한 청하는 평소 EBS 라디오 ‘청소년 소통프로젝트 경청’의 DJ로 활동하며 청소년에 대해 깊은 관심을 가져왔다. 이번 낭독 기부 프로젝트에도 청소년을 위해 선뜻 동참했다.

청하와 함께한 첫 낭독 작품은 김아정 작가의 ‘환한 밤’이라는 단편 소설로 시골로 전학 간 여고생이 친구를 사귀며 겪는 고민, 어머니와의 미묘한 갈등을 그려낸 작품이다. 청하는 “이 작품을 받자마자 단숨에 읽었다. 그만큼 많은 분들의 공감을 살 수 있는 이야기라 생각된다. 낭독은 처음이라 많이 부족하겠지만 귀 기울여 들어 달라”고 소감을 전했다.

‘아이돌이 읽다, 마음을 잇다’는 청하를 시작으로 최정상 아이돌의 참여로 진행될 예정이다. 가수 청하의 ‘환한 밤’ 낭독은 오는 14일 밤 12시 오정연 아나운서가 진행하는 EBS FM ‘아이돌이 만난 문학’ 방송에서도 만날 수 있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