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C 특별사진전 ‘집으로’ 개막…독립유공자 후손들 참석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임시정부수립 100주년 기획 특별사진전 ‘집으로’ 행사에 참석한 독립유공자 후손들과 MBC ‘백년 만의 귀향, 집으로’ 출연자들./사진제공=MBC

임시정부수립 100주년을 맞아 기획된 MBC 특별사진전 ‘집으로’가 지난 10일 개막됐다. 카자흐스탄, 러시아, 중국, 미국 등 세계 각지에서 온 독립유공자 후손들이 서울 상암동 MBC를 방문했다.

이날 오후 MBC 골든마우스 홀에서는 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 특별사진전 ‘집으로’ 오프닝 행사가 개최됐다. 행사의 주인공이라 할 수 있는 20명의 독립유공자 후손과 이건호 사진작가, 서영희 전시디렉터가 참석했고, 행사를 축하하기 위해 여러 내빈이 함께했다.

환영의 박수로 가득하던 장내에는 곧이어 감미로운 음악이 흘렀다. MBC 특별방송 ‘백 년만의 귀향, 집으로’ 4회 출연자인 배우 윤주빈과 싱어송라이터 최고은이 함께 만든 노래 ‘집으로’의 일부가 공개된 것. 윤봉길 의사의 종손인 배우 윤주빈은 중국의 독립유공자 후손들을 만난 후 느낀 감정을 “백 번의 사계절이 흐른 뒤, 집으로(돌아왔다)”고 표현하며 참석한 이들과 감동을 나눴다. 이 노래는 오는 21일 방송될 MBC 예능 다큐 ‘백 년만의 귀향, 집으로 4편 : 내 여기서 너를 불러 보노라’에서 공개될 예정이다.

특히 이날 독립유공자 후손을 대표해 답사를 한 도산 안창호 선생의 아들 랄프 안은 “이 사진전을 관람하며 선조들의 희생과 고통, 용기, 절개를 기억하며 힘을 얻고, 또한 조국에 대한 사랑을 기억하며 더욱 힘을 얻을 것”이라면서 “오늘날 독립을 이룬 자유로운 대한민국의 모습은 선조들이 꿈꾸던 조국”이라고 말했다.

MBC 최승호 사장은 “제대로 된 영토와 국민도 갖추지 못했던 임시정부의 노력은 앞으로의 100년에 전해져야 할 소중한 역사”라고 강조하며 “그 역사를 찾아내고 기록하는 프로그램 ‘백 년만의 귀향, 집으로’ 등 후손들의 모습을 기록하는 작업도 더불어 진행할 것”이라고 했다.

MBC는 ‘백 년만의 귀향, 집으로’의 방송중 전하지 못한 3대륙 6개국 16개 도시에서 찾은 영웅들의 흔적과 그 후손들의 모습을 100여점의 사진에 담아 오는 23일까지 MBC 상암 경영센터 1층 로비에 전시한다.

한편 임시정부수립 100주년 기념 특별방송 ‘백 년만의 귀향, 집으로’는 앞으로 두 편의 방송을 남겨두고 있다. 1편과 2편에서 유럽과 러시아에서의 항일 투쟁의 역사를 전한데 이어, 한인 이민의 고단한 역사가 시작된 하와이에서 조상들의 흔적을 찾은 ‘3편 : 고향의 봄을 꿈꾸며’가 오는 15일 0시 5분에 방송되며, 마지막으로 대한민국 임시 정부가 시작된 상하이에서 독립운동가들의 후손을 만나는 ‘4편 : 내 여기서 너를 불러 보노라’가 일주일 간격으로 방송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