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효신 콘서트, 완전히 새로워진다…”역대 최다 관객 규모”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가수 박효신 콘서트 포스터. / 제공=글러브엔터테인먼트

가수 박효신이 기존의 틀을 깬 완전히 새로워진 공연으로 새 역사를 쓸 예정이다.

박효신은 오는 6월 29일과 30일을 시작으로 7월 5일과 7일, 11일, 13일 서울 방이동 올림픽체조경기장에서 단독 콘서트 ‘웨어 이즈 유 러브?(where is your love?)’를 연다. 공연장의 좌석배치도를 공개하며 국내 솔로 가수로는 처음 10만여 관객을 끌어모은다.

소속사 글러브엔터테인먼트는 11일 “박효신은 크리에이티브 디렉터로서 공연 전 과정에 주도적으로 참여하고 있다. 새로운 시도가 담긴 공연으로 관객을 맞이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앞서 공개된 ‘러버스 2019(LOVERS 2019)’ 캠페인 영상에서 알 수 있듯 이번 공연은 ‘세상이라는 캔버스 위에 다양한 우리의 사랑이야기’라는 주제로 펼쳐진다. 2019년 한 해 동안 박효신이 가져갈 ‘LOVERS’라는 주제가 공연장 곳곳에서도 반영된다. 스탠딩 구역이 L, O, V, E, R, S 구역으로 나뉘며, 지금까지 보지 못한 새로운 무대가 꾸며져 공연 내내 박효신과 더욱 가까이 마주하고 바라보며 호흡하도록 설계해 관객들의 설렘과 열기를 더할 계획이다.

박효신은 이미 2016년 10월 ‘아이엠 드리머(I AM A DREAMER)’ 콘서트 당시 국내에서는 드문 360도 원형 무대로 이목을 끌었다. 3년 전 노하우를 바탕으로 공연장의 어떠한 좌석에서도 완벽한 공연을 즐길 수 있도록 음향, 영상, 조명 등 공연 전 시스템 업그레이드에 힘 쏟고 있다고 한다.

또한 박효신은 크리에이티브 디렉터로서의 역량과 감각을 집약할 이번 공연을 통해 국내 솔로가수로는 처음으로 올림픽체조경기장 역사상 가장 많은 관객인 10만여명을 열광하게 만들 예정이다. 공개된 좌석배치도 기준 만으로도 1회 공연 약 1만 5000석에 달하는 이번 공연은 추후 공연장 컨디션에 따라 일부 보류된 좌석까지 열 것으로 올림픽체조경기장에서 펼쳐지는 가장 큰 규모의 콘서트다.

글러브엔터테인먼트 관계자는 “이번 공연은 더 많은 관객들과 함께 모든 것을 뛰어넘는 사랑을 이야기하고자 하는 박효신의 의지와 아이디어를 통해 전무후무한 무대와 연출로 역대 최다 관객 규모로 진행할 예정”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박효신 콘서트를 오랫동안 기다려준 많은 이들을 설레게 할 완성도 높은 공연으로 보답할 계획이며, 이색 행사를 개최할 가능성도 열어 두고 있다”고 덧붙였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