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스케’ 이석훈 “아들에게 노래 들려주니 목젖 움켜쥐더라”

[텐아시아=우빈 기자]

‘유희열의 스케치북’ 이석훈./ 사진제공=KBS

가수 이석훈이 아들에게 노래를 들려준 후기를 밝혔다.

12일 방송되는 KBS2 ‘유희열의 스케치북’에는 이석훈이 출연한다.

이날 이석훈은 지난해 득남 이후 육아의 고수로 거듭나고 있다면서 아들을 위해 만든 곡 ‘너였구나’를 들려준 후기를 공개했다.

그는 “고사리 같은 손으로 내 목젖을 움켜쥐었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프로듀스101’을 통해 ‘국민 보컬쌤’으로 자리매김한 이석훈은 자신의 실제 보컬 선생님이었던 김연우와의 레슨 비하인드 스토리를 밝혔다. 또한 발라드 가수 이미지와는 다르게 춤부심 가득한 이석훈은 스승 김연우의 댄스 실력에 대해 평가해 눈길을 끌었다.

자신만의 특별한 3종 창법을 공개하기도 했다. 유독 노래할 때 온몸을 많이 쓴다는 이석훈은 ‘눈썹 창법’, ‘핏대 창법’ 외에도 ‘수갑 창법’이 있다고 말하며 듣도 보도 못한 이 창법의 탄생 비화를 소개했다. 한편 최근 신곡 ‘완벽한 날’을 발표한 이석훈은 “이 노래에 4단 고음이 있다”며 3단인 듯 4단인 듯 애매하게 숨은 연속 고음을 설명해 웃음을 자아냈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