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듀스101’ 일본판, 지원자 모집 시작…보이그룹 2020년 데뷔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일본판 ‘프로듀스101’. 사진제공=Mnet

CJ ENM과 일본 엔터테인먼트 기업 요시모토흥업이 11일 오전 일본 도쿄 에비스 액트스퀘어에서 ‘프로듀스101 재팬’ 발표 기자회견을 열었다.

이에 Mnet 아이돌 서바이벌 ‘프로듀스 101’이 일본에 정식으로 진출하게 됐다. 일본판 ‘프로듀스 101’은 CJ ENM과 요시모토흥업의 공동 제작으로, 오는 하반기 일본에서 방송될 예정이다.

이날 기자회견과 함께 지원자 모집도 시작했다. 데뷔조는 국내 방송처럼 100% 시청자들의 투표로 선발된다.

국민 프로듀서 대표로는 방송인 나인티나인이 낙점됐다. 그는 이날 기자회견에도 참석해 프로그램을 소개하고 지원자 모집을 설명했다.

이번 방송을 통해 11인조 보이그룹이 선발되며 2020년 데뷔하게 된다.

이들은 CJ ENM의 ‘케이콘'(KCON)과 음악 시상식 ‘마마'(MAMA) 등에도 참석한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