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빙의’ 연정훈, 죄의식 無 연쇄살인마로 열연…’소름끼치는 악마’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빙의’ 연정훈 / 사진제공=OCN

OCN 수목 오리지널 ‘빙의’에서 연정훈이 매회 소름끼치는 연기를 선보이고 있다.

‘빙의’에서 연정훈은 TF그룹 상무 ‘오수혁’으로 분해 열연을 펼치고 있다. 오수혁은 겉은 멀끔한 재벌 2세이지만 뒤로는 쾌락을 일삼던 이중적인 캐릭터다. 연쇄 살인마 황대두에게 빙의 된 후에는 아무런 죄책감 없이 살인을 즐긴다. 추악한 악행을 거침없이 행하며 악마적 본성을 가감 없이 드러내고 있는 오수혁의 소름 끼치는 순간을 모아봤다.

#1. 죄의식 없는 오수혁의 악랄 퍼레이드

오수혁은 황대두에 빙의된 후 살인을 즐기기 시작했다. 장난기 가득한 눈빛과 싸늘한 웃음 속 죄책감이라고는 찾아 볼 수 없다. 그런 그가 강필성(송새벽 분)과 살인 게임을 시작했다. 장난치는 듯 살인을 저지르는 모습은 시청자들에게 강렬한 인상을 남겼다.

특히 “고통과 쾌락은 종이 한 장 차이다” “사람 죽이는 것도 참 힘든 직업이다. 야근 수당도 없다”며 일말의 죄의식도 느껴지지 않는 듯한 말투는 안방극장에 서늘함을 넘어 분노를 자아냈다.

#2. ‘두려움→독기’ 품은 오수혁의 분노 폭발

항상 여유롭고 자신만만했던 오수혁에게도 두려움은 있었다. 강필성 몸에 20년 전 자신을 검거했던 김낙천(장혁진 분) 형사가 빙의 됐음은 알아챈 그는 비릿한 미소를 지어 보였지만 초초하고 불안한 기색이 역력했다. 오수혁은 김낙천 이름을 울부짖으며 극의 몰입도를 높였다. 또한 실성한 사람처럼 웃다 살기를 가득 품은 눈빛으로 돌변, 독기 어린 표정으로 새로운 먹잇감을 찾는 그의 모습은 소름을 불러일으켰다.

#3. 두 얼굴의 사나이. 자상함 속 잔혹함

김낙천에게 고통을 주기 위해 그의 딸 김지항(서은우 분)에게 접근한 오수혁은 세상 그 누구보다 따뜻하고 자상한 남자로 변신했다. 특유의 부드러운 미소로 지항의 마음을 사로잡음은 물론 결혼을 하고 싶다며 어머니에게 인사까지 드린 것. 지항 앞에선 한없이 다정다감했던 그는 뒤에선 비열한 눈빛과 냉랭한 미소를 드러내며 충격을 안겼다.

훈훈한 외모 속 악랄함을 감춘 이중적인 캐릭터를 자신만의 색깔로 그려내고 있는 연정훈이 앞으로 어떤 연기를 선보일지 더욱 기대가 모인다.

‘빙의’는 매주 수, 목요일 오후 11시에 방송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