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빙의’ 송새벽, 살벌한 눈빛+분노의 샤우팅…1인 2역 연기 ‘시선 압도’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빙의’ 송새벽./ 사진제공=OCN

배우 송새벽의 열연이 OCN 오리지널 ‘빙의’의 긴장감을 한껏 높였다.

지난 10일 방송된 ‘빙의’에서는 필성(송새벽 분)이 황대두의 영혼을 사멸시키기 위해 서정(고준희 분)과 계략을 짠 가운데, 역으로 당하며 위험에 처하는 모습이 담겼다.

이날 필성은 오수혁(연정훈 분) 안에 숨어있는 황대두 영혼을 사멸시키기 위해 잠복 수사에 나섰다. 그러나 이를 눈치를 챈 오수혁이 그를 따돌리고 김낙천(장혁진 분)의 딸을 납치해 충격에 빠트렸다.

이 가운데 아무것도 모르는 필성이 오수혁을 잡기 위해 따라붙었다. 하지만 이미 오수혁은 다 알고 있는 상황. 알고있는 자와 모르는 자, 두 사람의 말 한마디 없는 대치는 시청자들의 두 손에 땀을 쥐게 만들었다. 특히 필성의 읽을 수 없는 눈빛 연기는 극적 텐션을 한껏 끌어올렸다.

그런가 하면 필성이 김낙천 형사의 딸을 오수혁이 납치했다는 사실을 알게 됐다. 현재 필성의 안에는 김낙천 형사의 영혼이 들어있는 만큼, 필성은 딸의 신변 위협에 참을 수 없는 분노를 터트렸다.

송새벽의 이성을 잃은 듯한 샤우팅 연기는 모두를 숨죽이게 했다. 이어 “천도 따윈 필요 없다”며 “오수혁의 몸으로 들어가 황대두의 영혼을 죽이겠다”고 덤덤하게 말하는 모습에서는 애끓는 부정을 그대로 느낄 수 있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김낙천 캐릭터에 빙의된 송새벽은 필성이었을 때와는 달리 낮아진 목소리 톤과 조금은 날선 분위기로 또 다른 모습을 보여주며 1인 2역을 완벽하게 소화했다.

특히 미묘하게 달라진 표정과 태도들은 필성 본체 캐릭터와 빙의된 김낙천 형사, 두 캐릭터를 따로 또 같이 표현해 내며 호평을 불러 모았다.

‘빙의’는 매주 수, 목요일 오후 11시에 방송된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