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혈사제’ 김남길, 김민재에게 선전포고…분노의 대면 현장 공개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열혈사제’ 스틸컷 / 사진제공=SBS

SBS 금토드라마 ‘열혈사제’에서 김남길이 김민재를 찾아가 선전포고 한다.

지난주 방송된 ‘열혈사제’에서 김해일(김남길)은 이중권(김민재) 계략으로 위기에 처했다. 이중권은 “다른 사람은 해치지 말라”는 김해일의 부탁을 비웃듯 김해일의 주변 인물들을 위협했다. 이중권이 보낸 살인병기들은 서승아(금새록)와 구대영(김성균) 등 강력팀 형사들을 공격해 피투성이로 만들었다. 이에 분노가 차오른 김해일의 엔딩 장면은 향후 전개에 대한 궁금증을 치솟게 했다.

이런 가운데 11일 ‘열혈사제’ 제작진은 김해일과 이중권의 대면 현장을 공개했다. 그 어느 때보다 서늘한 분노를 드러내고 있는 김해일의 모습이 이목을 집중시킨다.

공개된 사진 속 김해일은 이중권을 매섭게 노려보고 있다. 어둠 속에서도 번뜩이는 김해일의 눈빛과 날카로운 표정은 숨막하는 긴장감을 형성한다. 이어진 사진에서 김해일은 이중권의 얼굴을 한 손으로 일그러뜨리고 있다.

무엇보다 두 남자 사이에 흐르는 미묘한 신경전이 시선을 강탈한다. 김해일이 뿜어내는 압도적 분위기 속에서도 이중권은 비열한 웃음을 지으며 김해일을 자극하고 있다. 이에 김해일이 어떤 반격을 준비하게 될지 주목된다.

‘열혈사제’는 매주 금, 토요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