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녀의 사생활’ 김선영, 미술관 관장 변신…첫 등장부터 ‘신스틸러’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tvN ‘그녀의 사생활’ 방송 화면

배우 김선영이 tvN ‘그녀의 사생활’에서 첫 등장부터 뻔뻔함을 무장한 새로운 캐릭터로 존재감을 발휘했다. 

지난 10일 처음 방송된 ‘그녀의 사생활’은 직장에선 완벽한 큐레이터지만 알고 보면 아이돌 덕후인 성덕미(박민영)가 까칠한 상사 라이언(김재욱)과 만나며 벌어지는 본격 덕질 로맨스 드라마다.

극 중 김선영은 성덕미가 근무하는 미술관의 관장 ‘엄관장’ 엄소혜 역을 맡는다. 이날 방송에서 엄소혜는 강렬한 비주얼로 등장부터 시선을 사로잡았다. 또한 긴 생머리와 한 치의 오차도 없는 앞머리, 그리고 얄미운 캐릭터로 눈길을 끌었다.

김선영은 매 작품마다 인상적인 연기를 보여줬다. ‘그녀의 사생활’에서는 뻔뻔한 미술관 관장 역을 맡아 새로운 모습을 보여줄 예정이다. 

김선영이 출연하는 ‘그녀의 사생활’은 매주 수, 목요일 오후 9시 30분에 방송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