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승민, ‘열여덟의 순간’으로 정식 데뷔…김향기∙옹성우와 호흡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이승민/사진제공=파트너즈파크

 신예 이승민이 JTBC ‘열여덟의 순간’(연출 심나연, 극본 윤경아)으로 정식 데뷔해 김향기, 옹성우와 호흡한다.

‘열여덟의 순간’은 위태롭고 미숙한 ‘Pre-청춘’들의 세상을 있는 그대로 들여다보는 감성 청춘 물이다. 앞서 옹성우, 김향기, 신승호, 강기영, 문빈 등 청춘 배우들이 출연을 알렸다.

이승민은 극 중 3반의 생활 부장인 이기태 역을 맡았다. 이기태는 어려운 집안사정으로 학업 정보를 제공받기 위해 물밑으로 마휘영(신승호)의 오른팔 노릇을 하지만 중요한 정보를 쥐고있는 역할이다.

‘열여덟의 순간’으로 데뷔하는 이승민은 안양예고 연극과를 졸업하고 동국대 연극 영화과에 재학중으로 단편 영화 ‘Pearl’ ‘오늘보다 내일 더’ 등에 출연했다. 다수의 연극, 뮤지컬 공연을 통해 무대 경험도 쌓아 온 바 있다.

‘열 여덟의 순간’은 올 하반기 방송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