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제훈, 日 후쿠오카서 한국 문화 알렸다…”훈훈하다 훈훈해”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2019 한국문화관광대전’ 이제훈 / 사진제공=한국관광공사

배우 이제훈이 ‘2019 한국문화관광대전’에서 일본 후쿠오카 팬들에게 한국 문화를 소개했다.

이제훈은 지난 8일과 9일 일본 후쿠오카 JR큐슈홀에서 개최한 ‘2019 한국문화관광대전’ 하이라이트 행사인 ‘신(新)한류 스페셜 나이트’에 참석했다. 이제훈은 음식과 관광지, 인천국제공항은 물론 드라마와 영화까지 다양한 분야의 한국 문화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이제훈은 “한국에 오셔서 친절한 한국인들과 함께 행복한 여행 되셨으면 좋겠다”며 일본 팬들에게 경복궁 등 아름다운 고궁들을 방문해 볼 것을 추천했다. 이어 홍보대사로 활동 중인 인천국제공항이 제공하는 최고의 환경과 서비스에 대해 언급하며 유명 관광지 외에도 색다른 재미를 느낄 수 있는 장소들을 추천했다.

또한 일본 후지TV에서 ‘시그널, 장기 미제 사건 수사반’이라는 제목으로 방영되며 현지에서 인기를 얻었던 tvN 드라마 ‘시그널’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이제훈은 “영화 촬영 차 일본을 방문했을 때 TV에서 ‘시그널’의 일본 리메이크작을 봤다”며 “제 역할인 박해영 역의 배우분이 멋있었다”고 너스레를 떨어 웃음을 자아냈다.

행사를 마친 이제훈은 “이번 행사를 통해 팬 여러분들을 만나게 되어 감회가 새롭고 기쁘다”며 “좋은 작품으로 다시 한 번 더 인사드릴 수 있기를 바란다”는 소감을 밝혔다.

이제훈은 훈훈한 외모는 물론 탄탄한 연기력과 로맨틱하면서도 부드러운 매력으로 일본에서 사랑받고 있다. 영화 ‘건축학개론’, 드라마 ‘시그널’ ‘내일 그대와’ ‘여우각시별’ 등 다양한 작품이 일본에서 개봉 및 방송됐다.

최근 영화 ‘사냥의 시간’ 촬영을 마친 이제훈은 JTBC 예능 ‘트래블러’를 통해 자유로운 쿠바 여행기를 선보이고 있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