승리, 강남서 투자자 만난 후 2차?… ‘성접대 의혹’ 새 혐의 포착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승리 ‘해외투자자 성접대 의혹’/ 사진=JTBC ‘뉴스룸’

해외 투자자 성접대 알선 등의 혐의를 받고 있는 승리(29·본명 이승현)에게 또 다른 성접대 의혹이 불거졌다.

지난 10일 JTBC ‘뉴스룸’은 경찰이 승리가 해외 투자자들에게 성접대를 알선했다는 의혹과 관련해 새로운 혐의를 포착했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승리는 2015년 12월 강남의 한 유명 식당에서 방을 빌려 투자자들과 만났다. 이후 자리를 옮겨 성접대를 한 것으로 내다봤다.

경찰은 첩보를 입수한 후 현장을 탐문하는 등 내사에 착수해 사실 관계를 파악 중인 것으로 확인됐다. 동행한 여성들이 1차부터 함께 있었는지, 있었다면 누가, 몇 명이나 있었는지 등도 파악하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당일 승리 일행이 이동한 일정을 다 파악했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승리 측 법률대리인은 “사실무근”이라는 입장을 전했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