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최종훈에게 ‘물뽕’ 성폭행 당했다”…A씨, 고소 의사 밝혀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최종훈,서울지방경찰청

가수 최종훈. / 이승현 기자 lsh87@

밴드 FT아일랜드 출신 최종훈에게 2012년 정신을 잃은 채 성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하는 여성이 등장했다.

한 법조계 인사가 11일 텐아시아에 제보한 바에 따르면 여성 A씨는 2012년 3월 미국에서 최종훈이 건넨 칵테일을 한 잔 받아 마신 뒤 그대로 정신을 잃었고, 이후 강간을 당했다고 주장하고 있다. 무엇보다 A씨는 최종훈으로부터 ‘데이트 강간 약물(Date Rape Drug)’이라고 불리는 이른바 ‘물뽕(GHB)’을 투약 당했다고 주장하고 있어 더욱 큰 파장이 예상된다.

A씨는 현재  법률대리인을 통해 고소 절차를 밟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A씨 측근에 따르면 A씨는 최근 불거진 가수 승리·정준영의 메신저(카카오톡) 단체 대화방 불법 촬영물 유포 사건을 보고 자신의 피해 상황을 알리고 진심어린 사과를 받아야겠다는 생각으로 용기를 내 고소를 하기로 마음 먹었다고 한다. A씨는 이달 내로 고소장을 접수할 예정이다.

이에 대해 최종훈의 전(前) 소속사 FNC엔터테인먼트 관계자는 “해당 사건에 대해 들은 바가 없다. 최종훈과는 전속 계약을 해지한 상태이고, 고소장이 접수된 상황도 아니지 않느냐”며 입장 표명을 조심스러워했다.

앞서 최종훈은 가수 정준영, 승리 등이 포함된 카카오톡 단체 대화방에서 불법 촬영물 4건을 유포한 혐의로 경찰에 입건됐다. 또한 2016년 2월 음주운전 적발 당시 경찰에게 금품을 건네려 한 혐의(뇌물공여의사표시죄)로도 경찰 수사를 받고 있다.

최종훈은 지난달 14일 개인 SNS에 사과문을 올리고 소속 팀 FT아일랜드에서 탈퇴하고 연예계에서도 은퇴하겠다고 밝혔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