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 혼자 산다’ 이시언, 10년차 ‘대배우’의 감격스런 생애 첫 팬미팅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나 혼자 산다’ 이시언/사진제공=MBC ‘나 혼자 산다’

MBC ‘나 혼자 산다’에서 10년 차 ‘대배우’ 이시언의 역사적인 날이 펼쳐진다.

오는 12일 방송될 ‘나 혼자 산다’에서는 데뷔 10년 만에 생애 첫 팬미팅을 하게 된 이시언의 파란만장한 하루가 펼쳐진다.

그 동안 단 한 번도 많은 사람 앞에 서 본적이 없다는 이시언은 드디어 첫 팬미팅이라는 뜻깊은 자리를 갖게 된다. 일본에서 열리는 이번 팬미팅은 이시언이 운영하는 바에 팬들이 놀러 오는 콘셉트다.

처음인데다 해외에서 팬미팅을 하게 된 이시언은 대배우답지 않게 긴장하며 만반의 준비를 한다. 팬들에게 선보일 노래를 완벽하게 소화해내기 위해 아침에 눈을 뜨자마자 잠꼬대처럼 노래를 흥얼거리고 양치를 하면서도 끊임없이 노래를 들으며 연습왕으로 변신한다.

현장에 도착해서도 초조한 기색이 역력한 채 스태프들과 겨우 회의를 진행했다. 심지어 커다란 초대형 초밥 도시락을 앞에 두고도 제대로 먹지 못했다.

이시언은 공연에 앞서 “제가 서글서글하게 먼저 다가가는 성격이 아니라 팬들께서 실망할까봐 걱정”이라며 팬들을 향한 남다른 애정까지 드러냈다. 과연 성공적으로 팬미팅을 끝낼 수 있을지 궁금증이 더해지고 있다.

이시언의 감격스러운 생애 첫 팬미팅 현장 비하인드는 오는 12일 오후 11시 15분 확인할 수 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