빅스 라비·여자친구 은하, 오늘(11일) 듀엣곡 ‘블라썸’ 발표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그룹 빅스 라비, 여자친구 은하 듀엣곡 ‘블라썸’ 재킷. / 제공=펩시

그룹 빅스 라비와 여자친구 은하의 싱그러움을 담은 듀엣곡 탄생했다. 11일 오후 6시 각종 음악 사이트에 ‘블라썸(BLOSSOM)’을 공개한다.

‘블라썸’은 따스한 햇살, 살랑거리는 바람과 활짝 핀 봄꽃들의 싱그러움을 가득 담은 러브송이다. 듣는 이들의 설렘을 끌어올릴 예정이다. 이 곡은 ‘2019 펩시 K팝 컬래버레이션 프로젝트’의 첫 시작을 알리는 봄편의 타이틀곡이다.

‘포 더 러브 오브 잇(FOR THE LOVE OF IT)’의 메시지를 담아, 마음처럼 잘되지 않는 현실에서도 꿈을 위해 포기하지 않고, 다가오는 사랑을 향해 거침없이 나아가는 청춘들을 응원하는 내용이다.

라비와 은하가 프로듀서팀 그루비룸과 호흡을 맞춰 하모니를 완성했다. 무엇보다 라비는 이번 곡의 작사·작곡에 참여하며 음악 실력을 뽐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