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스트롯’ 송가인, 군부대 경합 앞두고 병원行…“목소리 안 나와”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미스트롯’ 송가인/사진제공=TV CHOSUN ‘미스트롯’

“노래가 안돼…”

TV CHOSUN ‘내일은 미스트롯’(이하 ‘미스트롯’)의 송가인이 ‘군부대 행사 팀 미션’을 몇 시간 앞두고 고통을 호소해 병원에 긴급 이송되는 비상사태가 발생했다.

11일 방송될 ‘미스트롯’ 7회에서는 지난주 시청자 투표 1위를 차지한 강력한 우승후보이자, 예선전과 본선 1라운드에서 2회 연속 ‘진(眞) 왕관’을 차지했던 송가인이 미션 무대를 앞두고 병원으로 향한다. 지난 5회 ‘1:1 데스매치’에서 홍자와 겨뤄 패했던 송가인은 ‘패자부활’에서 마지막 카드로 기사회생하며 20명의 생존자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 송가인은 3라운드 ‘군부대 행사 팀 미션’을 앞두고 “그 어떤 미션보다 제일 힘들었다, 죽어라고 했다”라는 남다른 각오를 밝혔다.

하지만 정작 미션 당일 아침, 송가인은 목 컨디션을 끌어올리기 위해 약을 복용하는 등 극심한 체력 고갈에 시달렸다. 송가인이 숙행-하유비-김희진과 군부대 미션의 첫 번째 경연 방식인 ‘메들리 경합’을 위해 매일 밤을 새우며 연습한 끝에 녹초가 됐던 것. 결국 송가인은 리허설이 끝난 뒤 “병원 가야 할 것 같아요”라며 제작진을 조심스럽게 호출했다. 이에 공연을 몇 시간 앞두고, 송가인을 비롯해 숙행-하유비-김희진까지 모두 긴급 응급 처치를 받게 됐다.

목 컨디션이 좋아지지 않았던 송가인은 군부대 미션의 두 번째 경연인 ‘팀 대표 솔로전’을 앞두고 목소리가 나오지 않는 최악의 사태에 마주했다. 송가인이 극심한 목 통증을 호소하면서 솔로전 참여 자체 포기까지 고려해야 하는 상황에 봉착했다. 송가인은 물론 팀원들과 제작진까지 대 혼란에 빠졌다.

군부대 미션이 끝난 후, 송가인은 쏟아지는 오열을 주체하지 못하고 눈물을 펑펑 쏟아냈다. 과연 송가인은 자신에게 찾아온 ‘두 번째 위기’를 극복할 수 있을 지, 현재 15초 공개만으로 20만 뷰를 돌파한 송가인의 ‘군부대 행사 미션 무대’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제작진은 “1만 2000명으로 시작했던 지원자가 100인으로 좁혀지고, 이제는 단 20인만 남게 되면서, 더욱 뜨거워진 경합 속 예상치 못한 긴급 상황이 발생했다”며 “강력한 우승후보로 떠오르고 있는 송가인의 어깨는 더욱 무거워진 상황이다. 왕관의 무게를 견뎌낼 수 있을지, 많은 응원과 관심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미스트롯’은 11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