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녀의 사생활’ 박민영♥김재욱, 입덕 게이트 열린 첫 방송

[텐아시아=우빈 기자]

‘그녀의 사생활 박민영, 김재욱 / 사진=tvN 방송화면

tvN 수목드라마 ‘그녀의 사생활’이 첫 방송부터 매력을 쏟아냈다.

지난 10일 첫 방송된 ‘그녀의 사생활’은 케이블, IPTV, 위성을 통합한 유료플랫폼 가구 평균 2.7%, 최고 3.8%를 기록했다. (유료플랫폼 전국 기준/ 닐슨코리아 제공)

이날 덕력 만렙 아이돌 덕후 성덕미(박민영 분)의 이중생활과 성덕미와 ‘천재 디렉터’ 라이언 골드(김재욱 분)의 세 번의 만남이 펼쳐졌다. 채움미술관의 수석 큐레이터로 하룻밤에 전시 세팅도 척척 해낸 성덕미가 전시 오픈 후 오토바이를 타고 달려간 곳은 아이돌 그룹 화이트 오션의 음악방송 녹화장. 미술관에서의 모습과는 180도 다르게 변신한 덕미는 대포 카메라를 거뜬히 들고 최애 아이돌인 차시안(정제원 분)을 열정적으로 촬영했고, 응원봉을 흔들며 절로 나오는 미소를 숨기지 못했다. 집을 가득 채운 굿즈는 프로 아이돌 덕후임을 입증했다.

뛰어난 안목으로 미술계를 뒤흔든 천재 화가이자 천재 디렉터인 라이언이 ‘스탕달 신드롬(뛰어난 예술작품을 보고 이상 증세를 보이는 경우)’으로 더 이상 그림을 그릴 수 없다는 것이 밝혀져 호기심을 자극했다.

무엇보다 덕미와 라이언의 첫 만남이 시청자의 광대를 들썩이게 했다. 중국 미술품 경매장에서 덕미는 “닮았다 시안이랑”이라며 옆 자리에 앉은 라이언을 눈 여겨봤고, 덕미의 시선에 라이언은 “작품의 제목은 라이언 골드. 갖고 싶어요?”라고 물으며 도발적 매력을 드러냈다. 이어 이솔 작가의 그림을 두고 치열한 경매 배틀이 펼쳐졌다. 미묘한 신경전과 함께 두 사람이 으르렁 케미를 발산해 이 악연이 어떤 인연으로 이어질 지 관심을 모았다.

두 사람의 두 번째 만남은 공항에서 이뤄졌다. 몰려드는 시안의 팬으로 인해 입국 사진을 찍던 덕미와 입국 게이트를 빠져나오던 라이언이 뒤엉키며 넘어진 것. 덕미는 자신의 얼굴을 확인하려는 라이언을 피해 공항을 빠져나왔고, 라이언이 덕미가 떨어뜨린 덕질 수첩을 발견하며 흥미진진한 전개를 예고했다. 이후 덕미와 라이언이 다시 만난 곳은 미술관이었다. 덕미는 미술관으로 들어선 라이언의 얼굴을 확인하고 깜짝 놀라 사다리에서 미끄러졌다. 말 없이 서로를 가만히 바라보는 두 사람의 모습이 악연으로 시작될 인연의 시작을 알리는 듯해 다음 화에 대한 기대감을 상승시켰다.

‘로코여신’ 박민영의 열연이 빛났다. 그는 일과 덕질 두 마리 토끼를 모두 잡는 프로의 모습부터 갑질에 시달리는 짠내 나는 을의 모습까지 모두 소화하며 시청자들을 사로잡았다. 특히 미술관 비자금 수사를 받은 후 집으로 돌아와 덕질 메이트인 이선주(박진주 분)에게 속내를 털어놓는 모습은 눈물을 왈칵 쏟게 만들었다. 뿐만 아니라 김재욱은 새로운 로코킹의 탄생에 시동을 걸었다. 자기애 넘치는 대사를 능청스럽게 소화하는가 하면 치명적인 눈빛으로 설레게 했다. 또한 진지해서 코믹한 그의 반전 매력이 터져나오며 앞으로의 활약을 기대케 했다.

더불어 귀여운 CG와 팬페이지 활동 모습을 영상으로 구현하는 등 섬세하면서도 유니크한 연출이 덕질에 대한 이해도를 높이는가 하면, 명언 뺨치는 덕후들의 적재적소 어록이 웃음을 빵 터지게 하며 입덕을 유발했다. 이에 ‘그녀의 사생활’을 첫 방송부터 ‘그덕행덕’(그녀의 사생활을 덕질하는 건 행복한 덕질)을 입증하며 앞으로 펼쳐질 본격 덕질 로맨스에 대한 기대감을 한껏 증폭시켰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