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유천 “황하나와 마약 한 적 없다…우울증 치료 위해 수면제만 복용 중”

[텐아시아=우빈 기자]

박유천/사진=텐아시아 DB

그룹 JYJ 박유천이 마약을 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박유천은 10일 오후 서울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황하나와 함께 마약을 투약했다는 혐의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이날 박유천은 “우울증 치료를 받고 있으나 나는 결단코 마약을 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박유천과 황하나는 결혼 이야기까지 오갔던 사이다. 두 사람은 여러 차례 결별설이 오간 끝에 지난해 결별을 공식 인정했다.

박유천은 “저는 황하나와 작년 초 헤어졌다. 결별 후 황하나의 협박에 시달렸지만 그래도 그 사람은 제가 정말 힘들었던 2017년 그 시기에, 세상 모두 등을 돌렸다고 생각했을 때 제 곁에서 저를 좋아해준 사람이기에 책임감이 있었고, 미안한 마음도 있다. 헤어진 후 집으로 찾아와 하소연을 하면 들어주고 사과하고 마음을 달래주려고 했다. 그럴 때면 고통스러웠고, 수면제로 잠들었다. 황하나 역시 수면제로 잠들었다고 알고 있으나 저는 관련이 없다”고 설명했다.

박유천은 “불법적인 약을 복용 중이라는 말을 한 적 없다. 헤어진 후 우울증 증세가 심해졌다고 했고 나를 원망하는 말만 했다. 저도 기사로 접하고 많이 놀랐고 안타까운 마음이 들었다”며 “하지만 저는 마약을 한 적도 없고 권유한 적은 더더욱 없다. 저는 다시 연기를 하고 활동을 하기 위해 하루하루 채찍질을 하면서 고통을 견뎠다. 그런 제가 모든 노력이 물거품이 되는 마약을 복용하는 것은 상상도 할 수 없는 일”이라고 했다.

이어 “저는 경찰서에 가서 성실히 조사를 받겠다. 제 혐의가 인정된다면 활동 중단과 은퇴를 넘어서 제 인생 모든 것이 부정당하는 것이기 때문에 절박한 마음으로 왔다. 제 이야기를 들어주셔서 감사하다”고 마무리했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