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뷔’ 밴디트 “청하의 선물과 편지, 감동받았다”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그룹 밴디트. / 제공=MNH엔터테인먼트

“청하 선배님의 편지를 받고 감동받았어요.”

신인 걸그룹 밴디트가 10일 오후 4시 서울 서교동 예스24 무브홀에서 열린 첫 번째 미니음반 ‘밴디트, 비 앰비셔스!(BVNDIT, BE AMBITIOUS!)’의 쇼케이스에서 이같이 말했다.

밴디트는 이연·송희·정우·시명·승은 등으로 구성된 5인조 팀이다. 데뷔 전부터 가수 청하가 소속된 기획사 MNH엔터테인먼트에서 준비한 걸그룹이어서 관심을 받았다.

정우는 “데뷔 음반의 예고 영상이 공개될 때마다 응원의 메시지를 보내주고, 늘 관심을 가져주셔서 감동받았다”고 밝혔다. 이연은 “청하는 선배이자 친구여서 자주 연락을 주고받는다. 오늘도 매니저를 통해 향수 선물을 받았다. 정말 고맙다”고 털어놨다.

승은은 “청하 선배님께서 예전부터 소속사 식구들을 항상 생각하고 배려하면서 활동하라고 말해줬다. 그 말이 기억에 남는다”고 덧붙였다.

이날 오후 6시 각종 음악 사이트에 공개되는 이번 데뷔 음반에 타이틀곡 ‘호커스 포커스(Hocus Pocus)’와 행진곡과 일렉트로닉 사운드를 접목한 ‘비 앰비셔스!’, 풍성한 하모니가 돋보이는 알앤비(R&B) 장르의 ‘연애의 온도’ 등 3곡을 담았다. ‘호커스 포커스’는 밴디트의 도도하고 달콤한 주문을 녹인 곡으로, 익살스럽고 당찬 표현을 담은 노랫말이 인상적이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