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왓칭’ 강예원, 폭력적 시선으로부터의 탈출 (종합)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김성기 감독(왼쪽부터), 배우 강예원, 이학주가 10일 오후 서울 한강로 CGV용산아이파크몰에서 열린 영화 ‘왓칭’ 언론시사회에서 인사하고 있다. /조준원 기자 wizard333@

배우 강예원이 영화 ‘왓칭’으로 스릴러퀸의 자리를 노린다. 지하 주차장, CCTV, 익숙한 장소와 음흉한 시선으로부터 필사의 탈출을 감행한다.

‘왓칭’은 회사의 지하 주차장에서 납치 당한 회사원이 자신을 조여오는 감시로부터 탈주하는 공포 스릴러다. 10일 오후 서울 한강로 CGV용산아이파크몰에서 ‘왓칭’ 언론시사회가 열렸다. 김성기 감독과 배우 강예원, 이학주가 참석했다.

영화의 배경이 되는 장소는 대부분 지하 주차장이다. 김 감독은 “같은 배경이 반복되면 지루해질 것을 감안해 사용가능한 카메라를 모두 동원했다. 심지어 촬영 감독님의 개인카메라도 이용해서 촬영했다”고 밝혔다. 또한 “서스펜스 강화에 도움이 되지 않는 시퀀스를 버리고 밀도와 스릴러를 높이는 데 중점을 뒀다”고 연출 포인트를 설명했다.

배우 강예원이 ‘왓칭’ 언론시사회에서 영화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조준원 기자 wizard333@

강예원은 회사 건물 경비원으로 인해 주차장에 갇히는 커리어우먼 영우 역을 맡았다. 그는 전작 ‘날, 보러와요’에서는 정신병원으로 납치 당한 여자 역을 맡아 스릴러 장르에서 탄탄한 연기를 선보였다. 강예원은 “전작에서는 피해자 입장에서 연기했는데 이번 작품에서는 주체적이고 강인한 여성임을 강조했다”고 설명했다. 또한 “어항을 깨는 장면도 이학주와 대역 없이 소화하며 리얼하게 표현하려고 했다”고 밝혔다.

영우는 처음에는 극도로 공포스러워하다가 납치범에 적극적으로 대응하는데, 그 변화가 급격하다. 김 감독은 이에 대해 “나에게 해를 가할지 모르는 상대를 자극하지 말아야겠다는 생각과 벗어나야겠다는 생각이 공존한다”고 설명했다. 강예원도 “상황에 따라 (사람이) 순식간에 변할 수 있다고 생각했다. 영우는 살아나가는 것만 생각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학주,왓칭

배우 이학주는 ‘왓칭’에서 영우를 지하주차장에 가두는 경비원 준호로 비열한 연기를 선보였다. /조준원 기자 wizard333

이학주는 영우가 일하는 사무실의 지하주차장 경비원 준호 역을 맡았다. 그는 극 중 준호의 독특한 말버릇에 대해 “초등학교 때 별명이 ‘꺼덩이’였다. 말끝에 ‘뭘 했꺼덩’ 같은 식으로 말을 했었다”며 웃었다.

‘왓칭’은 오는 17일 개봉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