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왓칭’ 이학주 “독특한 말버릇 때문에 어릴적 별명 ‘꺼덩이'”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이학주,왓칭

배우 이학주가 10일 오후 서울 한강로  CGV용산아이파크몰에서 열린 영화 ‘왓칭’ 언론시사회에 참석했다. /조준원 기자 wizard333@

배우 이학주가 어릴 적 별명이 ‘꺼덩이’였다고 밝혔다.

10일 오후 서울 한강로 CGV용산아이파크몰에서 ‘왓칭’ 언론시사회가 열렸다. 김성기 감독과 배우 강예원, 이학주가 참석했다.

이학주는 영우가 일하는 사무실의 지하 주차장 경비원 준호 역을 맡았다. 그는 극 중 준호의 독특한 말버릇에 대해서 설명했다. 이학주는 “초등학교 때 별명이 ‘꺼덩이’였다. 말끝에 ‘뭘 했꺼덩’ 같은 식으로 말을 했었다”며 웃었다.

‘왓칭’은 회사의 지하 주차장에서 납치 당한 회사원이 자신을 조여오는 감시를 피해 필사의 탈주를 감행하는 공포 스릴러. 오는 17일 개봉.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