밴디트 “‘청하 동생 그룹’ 애칭, 부담 크지만 마음에 든다”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그룹 밴디트. / 제공=MNH엔터테인먼트

신인 걸그룹 밴디트(BVNDIT)가 같은 소속사 선배인 가수 청하의 ‘동생 그룹’으로 불리는 것에 대해 “부담이 크다”고 털어놨다. 10일 오후 4시 서울 서교동 예스24 무브홀에서 열린 첫 번째 미니음반 ‘밴디트, 비 앰비셔스!(BVNDIT, BE AMBITIOUS!)’의 쇼케이스에서다.

밴디트는 이연·송희·정우·시명·승은 등으로 구성된 5인조 팀이다. 데뷔 전부터 가수 청하가 소속된 기획사 MNH엔터테인먼트에서 준비한 걸그룹이어서 더욱 주목받았다.

밴디트는 “‘청하 동생 그룹’이라는 애칭이 부담스러웠지만, 그만큼 연습량이 들어나서 마음에 든다. 기대해도 좋다”고 강조했다.

이번 데뷔 음반에는 타이틀곡 ‘호커스 포커스(Hocus Pocus)’와 행진곡과 일렉트로닉 사운드를 접목한 ‘비 앰비셔스!’, 풍성한 하모니가 돋보이는 알앤비(R&B) 장ㄹ의 ‘연애의 온도’ 등 3곡이 담겨있다. ‘호커스 포커스’는 밴디트의 도도하고 달콤한 주문을 녹인 곡으로, 익살스럽고 당찬 표현을 담은 노랫말이 인상적이다.

밴디트는 타이틀곡에 대해 “신비로운 플루트 소리와 어쿠스틱 기타 연주가 특징인 노래”라고 소개했다.

밴디트는 이번 쇼케이스를 시작으로 왕성한 음악 활동을 펼칠 예정이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