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 뱅커’ 서이숙, 김상중 향해 ‘불꽃 서류 스매싱’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MBC ‘더 뱅커’/사진제공=MBC

MBC ‘더 뱅커'(극본 서은정, 오혜란, 배상욱 연출 이재진)에서 서이숙이 김상중 앞에서 서류를 날리고 있는 모습이 포착됐다.

‘더 뱅커’ 제작진은 10일 전무 도정자(서이숙 분, 이하 도전무)가 감사실에 난입해 분노하는 스틸컷을 공개했다.

‘더 뱅커’는 대한은행 대기발령 1순위 지점장 노대호(김상중)가 뜻밖에 본점의 감사로 승진해 감사실 요원들과 함께 조직의 부정부패 사건들을 파헤치는 금융 오피스 수사극.

공개된 사진 속에는 감사 노대호가 매서운 눈빛으로 도전무를 노려보고 있다. 도전무 또한 그를 보며 맞서고 있다. 두 사람의 뜨거운 기싸움이 벌어진 장소는 다름아닌 감사실.

이는 감사실에 갑자기 난입한 도전무의 행패에 분노한 대호가 그를 막아선 상황이다. 또한 도전무가 서류를 집어 던지고 있는 모습도 포착됐다. 도전무가 감사실을 습격해 난동을 부린 이유는 무엇일지, 대호가 그의 도발에 어떻게 대응을 할지 관심이 모아진다. 

‘더 뱅커’ 제작진은 “감사 노대호와 도전무가 정면 대결을 펼치게 될 예정”이라며 “감사실까지 찾아와 대호를 분노케 만든 도전무의 사연은 무엇일지 오늘 방송을 통해 확인해주시길 바란다”고 했다.

‘더 뱅커’는 오늘(10일) 오후 10시 9, 10회가 방송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