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게 될 놈’ 손호준 “사형수 역할, 정말 죽을 수 있다는 생각으로 연기했다”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배우 손호준이 10일 오전 서울 용산구 한강로 용산 아이파크몰 용산 CGV에서 열린 영화 ‘크게 될 놈’ 언론시사회에 참석했다. /조준원 기자 wizard333@

배우 손호준이 영화 ‘크게 될 놈’에 출연을 결심한 이유를 밝혔다.

10일 오전 서울 한강로 CGV용산아이파크몰에서 ‘크게 될 놈’ 언론시사회가 열렸다. 배우 김혜숙, 손호준, 박원상과 강지은 감독이 참석했다.

손호준은 잘못된 선택으로 사형수가 된 기강 역을 맡았다. 그는 “시나리오가 너무 재밌었다. 엄마와 아들의 뭉클한 이야기가 와 닿았다. 특히 엄마 역을 김해숙 선생님이 하신다는 이야기를 듣고 너무 하고 싶었다”고 말했다. 이어 “(김해숙) 선생님이 가진 분위기가 있다. 같이 연기할 때 정말 어머니가 앞에 계신 기분이었다”며 존경심을 표했다.

손호준은 “지금까지 촬영했던 작품들 중 가장 몰입한 작품이다. 정말 죽을 수 있다는 생각으로 연기했다”면서 “사형수라는 상황에 집중할 수 있도록 주위에서 많이 도와줬다”고 고마워했다.

‘크게 될 놈’은 헛된 기대만 품고 살다 사형수가 된 아들과 그런 아들을 살리기 위해 글을 배우는 까막눈 어머니의 이야기를 그린 작품. 오는 18일 개봉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