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디오스타’ MC딩동 “초창기 연봉 60만원…지금은 상위 0.5%”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라디오스타’ MC딩동 / 사진제공=MBC

MBC ‘라디오스타’에서 MC딩동이 초창기 연봉을 고백했다.

10일(오늘) 방송되는 ‘라디오스타’는 의사 여에스더, 가수 첸, MC 딩동이 출연하는 ‘여기 내 구역인데예~’ 특집으로 꾸며진다.

MC 딩동은 반찬 도둑으로 몰렸던 사연을 털어놓는다. 고시원에 살던 당시 공동 냉장고에 뒀던 자신의 무말랭이가 줄어든 것을 확인한 그가 간 큰 복수를 감행한 것. 하지만 곧 덜미가 잡혀 경찰서에 갈 뻔했다고 밝히며 모두를 폭소케 한다.

자막 언급 5번 만에 ‘라디오스타’에 첫 출연한 딩동은 많은 사람들의 도움에 감사를 전한다. 그는 녹화 당일 싱가폴 행사가 예정되어 있었지만 ‘라디오스타’ 출연 소식을 듣고 행사 주최 측에서 행사 스케줄을 미뤄준 것. 더불어 스튜디오에 회사 전 직원이 출동하는가 하면 회사에 ‘라스 전략 기획팀’까지 있다고 밝히며 웃음을 자아낼 예정이다.

딩동은 초창기 연봉이 ‘60만원’이었다고 고백한다. 하지만 지금은 상위 0.5% 안에 든다고 해 모두를 깜짝 놀라게 한다.

이날 오후 11시 10분에 방송되는 ‘라디오스타’는 로버트 할리와 관련된 사건이 사회적으로 중대 사안임을 감안해 출연 장면은 최대한 편집해 방송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