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세청 빼든 칼에 벌벌…연예인, 인기 유튜버 등 세무조사

[텐아시아=김명상 기자]

연예인 소득 탈루 사례

국세청이 유명 연예인, 인기 유튜버, 해외파 운동선수 등을 대상으로 세무조사에 착수했다.

국세청은 10일 소득을 탈루한 혐의가 있는 신종·호황 고소득 사업자 176명을 상대로 전국 동시 세무조사에 착수했다고 밝혔다.

조사 대상에는 유명 연예인과 연예기획사 대표, 프로 운동선수 등 문화·스포츠 분야 인사가 20명 포함됐다.

세금 포탈 방법은 다양했다. 연예인 A씨는 본인 및 가족 명의로 1인 기획사 법인을 설립하고 소속 직원에게 허위로 용역비를 송금한 뒤 되돌려 받는 수법을 썼다. 또한 탈루한 소득으로 가족에게 부동산 및 고가 외제차를 증여하고 증여세를 신고하지 않거나 가족들이 보유한 주식을 의도적으로 고가에 사서 편법으로 부를 이전하기도 했다.

또한 모 연예기획사 대표는 공연장에서 판 상품 매출액을 차명계좌로 빼돌렸다. 한 프로운동선수는 가족 명의로 매니지먼트사를 세우고 매니저 비용 등을 거짓으로 공제받은 혐의를 받고 있다.

인기 유튜버 등 IT·미디어 분야 사업자도 조사 대상이다. 1인 미디어 콘텐츠를 유통하는 MCN(다중채널네트워크) 사업자, 웹하드 업체 대표, 웹 작가, 유명 유튜버 등 15명도 세무조사를 받는다.

한 유튜버는 해외 광고 수입과 인기를 이용해 운용한 인터넷 쇼핑몰 수입금액을 과세당국에 신고하지 않았다가 조사 대상에 올랐다.

이밖에 반려동물이 늘면서 고소득 업종으로 부상한 동물병원, 부동산 컨설턴트 등 신종 호황 사업자 47명와 비보험 수입금액을 차명계좌로 빼돌린 의사 등 전문직 39명과 부동산 임대업자 35명도 세무조사를 받는다.

국세청은 조사 과정에서 이중장부 작성 등 고의로 세금을 포탈한 혐의가 확인되면 조세범칙 조사로 전환해 검찰 고발 조치할 예정이다.

한편 국세청은 지난달 20일 YG엔터테인먼트를 상대로 특별 세무조사에 착수하기도 했다. 당시 조사는 전 부서를 상대로 진행됐으며 100여명에 가까운 조사관이 투입됐다고 알려졌다.

김명상 기자 terr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