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투4’ 김성은 “’미달이’로 힘든 사춘기 보내…그래도 소중한 이름”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KBS2 ‘해투4’/사진제공=KBS2

배우 김성은이 KBS2 ‘해피투게더4’에 출연해 ‘미달이’로 인해 힘들었던 사춘기를 털어놓는다.

오는 11일 방송되는 ‘해피투게더4’는 ‘비주얼 꽃보다~ 할배’ 특집으로 꾸며진다. 이순재, 신구, 채수빈, 김성은과 스페셜 MC 아이즈원 장원영, 김민주가 출연한다.

최근 녹화에서 김성은은 “미달이로 광고를 30편이나 찍었다. 8살에 아파트도 마련했다”며 뜨거웠던 미달이의 인기를 밝혀 모두를 깜짝 놀라게 했다. 하지만 김성은은 미달이로 인해 무척이나 힘든 사춘기 시절을 보냈다고 했다. 그는 “’그것이 알고 싶다’에 출연했을 당시, 친구들의 놀림이 극에 달해 너무 힘들었다”고 털어놓기도 했다.

또한 김성은은 인생에서 제일 후회하는 선택으로 성형을 꼽아 이목을 끌었다. 특히 김성은은 “성형 프로그램과 영화 ‘써니’ 오디션이 함께 들어왔다. 예뻐지고 싶은 욕심에 당연하게 성형을 선택했다”며 당시를 회상했다. 하지만 그는 “그 후에 코와 턱에 넣었던 보형물들을 모두 제거하고 재건수술까지 받았다”고 밝혔다. 

뿐만 아니라 이날 김성은은 미달이로 살면서 힘든 점도 있었지만, “미달이라는 이름이 지금은 정말 소중하고 감사하다”고 말했다고 한다.

‘해피투게더4’는 오는 11일 오후 11시 10분에 방송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