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게 될 놈’ 김해숙 “촬영 당시 부상으로 걷기도 힘든 상태였다”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김해숙,크게될놈

배우 김해숙이 10일 오전 서울 용산구 한강로 용산 아이파크몰 용산 CGV에서 열린 영화 ‘크게 될 놈’ 언론시사회에 참석했다. /조준원 기자 wizard333@

배우 김해숙가 영화 ‘크게 될 놈’ 촬영 당시 발 부상으로 힘들었다고  고백했다.

10일 오전 서울 한강로 CGV용산아이파크몰에서 ‘크게 될 놈’ 언론시사회가 열렸다. 배우 김혜숙, 손호준, 박원상과 강지은 감독이 참석했다.

김해숙은 사형수 아들을 둔 까막눈 순옥 역을 맡았다. 김해숙은 “촬영 당시 정신적, 육체적으로 많이 힘들었다”며 “발 골절로 걷는 것도 힘든 상태였다. 발을 많이 움직일 수 없는 상황에서 촬영했다”고 고백했다. 이어 “촬영 장소도 전라도 끝쪽이어서 많이 힘들었다”고 덧붙였다.

‘크게 될 놈’은 헛된 기대만 품고 살아오다가 사형수가 된 아들과 그런 아들을 살리기 위해 생애 처음 글을 배우는 까막눈 어머니의 이야기를 그린 작품. 오는 18일 개봉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