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들이 사랑받았으면”…’어린 의뢰인’, 이동휘에 찾아온 어떤 의뢰인 (종합)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영화 ‘어린 의뢰인’ 티저 포스터/사진제공=이스트드림시노펙스, 롯데엔터테인먼트

“‘어린 의뢰인’은 ‘관심’에 대한 이야기라고 생각합니다.”

‘칠곡 아동 학대 사건’을 모티브로 한 영화 ‘어린 의뢰인’에서 10살 다빈 역을 맡은 배우 최명빈은 이렇게 작품을 소개했다. 10일 오전 서울 자양동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열린 ‘어린 의뢰인’ 제작보고회에서다. 최명빈은 “(연기를 하면서) 아이들이 위험에 처했을 때, 어른들이 관심을 가져줘야 한다고 많이 생각했다”고 덧붙였다.

‘어린 의뢰인’은 친동생을 죽였다고 진술한 10살 소녀 다인(최명빈)의 말을 변호사 정엽(이동휘)이 의심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담는다. 2013년 자신이 키우던 아이를 폭행해 숨지게 해 ‘칠곡 아동 학대 사건’이라는 명칭으로 알려진 아동학대 사건을 모티브로 한다. 

영화 ‘어린 의뢰인’ 이동휘 스틸. /사진제공=롯데엔터테인먼트

이동휘는 ‘영화란 뭘까’ 고민하던 시기 ‘어린 의뢰인’을 만났다고 설명했다. 그는 “‘(‘어린 의뢰인’이) 우리에게 필요한 이야기라고 생각했다. 영화라는 게 사회에도 작용할 수 있을 거라는 생각을 하던 중 시나리오를 만났다. 물론 볼거리가 풍성한 영화도 좋지만, 이 시나리오를 받았을 때 해야겠다는 생각이 먼저 들었다”고 했다.

또 “시나리오를 보고 내 자신에게 질문을 정말 많이했다. ‘나라면 이런 상황에서 어떤 선택을 했을까’ 말이다. 그 질문에 대한 답을 찾는 과정으로 영화를 촬영했다”며 “나와 가족으로 맺어지지 않은, 평범한 사람으로서 가족이 아닌 인물에게 어느 정도 내가 도와줘야할지에 대해서도 생각해봤다”고 했다.

그는 “극 중 인물은 아이들과 ‘약속’으로 맺어진다. ‘아이들과의 약속을 지켜야한다’는 것을 중요하게 생각하면서 연기했다. 그외에 정엽 캐릭터는 나와 비슷했다. 성공이라는 목표가 있고 그에 대해 충실하게 살아간다. 그러다가 아이들을 마주하고, 어떤 감정을 느낀다”고 설명했다.

영화 ‘어린 의뢰인’ 스틸컷/사진제공=롯데엔터테인먼트

배우 유선은 다인, 민준(이주원)의 새 엄마 지숙 역을 맡는다. 그는 역할에 대해서 양가 감정을 느꼈다고 밝혔다. 그는 “시나리오를 받고 ‘이런 역할이 나에게 오다니’하고 감사했다. 일말의 고민도 없이 무조건 해야하겠다고 생각했다. 출연하겠다고 바로 연락드렸는데, 고마워하시더라. 캐스팅이 힘들었다고 하셨다”고 했다.

그러면서도 그는 “영화의 취지에 동의하면서 출발했지만, 막상 연기를 하니까 힘들어서 캐스팅이 왜 난항에 겪었는지 알 것 같았다”고 털어놨다. 가해자인 지숙을 이해할 수 없지만, 연기자로서 인물의 동기를 만들어야 하는 것이 힘들었다고 했다. 유선은 “이 영화의 미덕이 분명했다. 아이를 키우고 있는 엄마로서 아이가 부모의 사랑을 먹고 자란다는 걸 절감하고 있다. 환경이 중요하다는 걸 누구보다 잘 알고있어서 이 영화가 꼭 만들어지길 바랐다”고 덧붙였다.

장규성 감독은 ‘어린 의뢰인’을 만들지 않을 수 없었다고 했다. 실제 사건 당사자에게 허락을 받고 영화를 만들었다. 영화 준비 단계를 회상하면서는 말끝을 흐리기도 했다. 장 감독은 ‘부모’의 마음으로 영화를 만들었다고 했다.

장 감독은 “이 영화가 여섯 번째 작품인데 내가 아이가 셋이다. 감독이기 전에 지금 부모”라며 “그 마음으로 이 영화를 할 수 밖에 없었고 오래 전부터 준비했다. 그래서 더 고민이 많았다”고 했다.

또한 그는 출연하는 아역 배우에 대해서도 걱정이 컸다고 했다. 장 감독은 “아이들에게 트라우마가 생기지않을까 너무 고민됐다. 현장에서 ‘이거 연기인 거 알지?’ ‘가짜인 거 알지?’라는 말을 제일 많이 한 것 같다. 배우이기 전에 아이니까”라고 설명했다. 실제로 촬영 현장에는 아이들을 위해 심리 치료사가 배치됐다. 가해자 역을 맡은 유선 또한 아이들이 연기와 실제를 구분할 수 있도록 도왔다고 밝혔다. 유선은 “둘째인 민준이는 영화가 거의 처음이었다. 그래서 오히려 순수하게 몰입하더라. 연기가 끝나면 영화에 빠져나올 수 있도록 몰입을 깨주려고 노력했다”고 했다.

영화 ‘어린 의뢰인’ 스틸컷/사진제공=롯데엔터테인먼트

이날 제작보고회 말미에는 깜짝 출연으로 최명빈, 이주원이 등장했다. 주인공 다빈 역의 최명빈은 “감독님께 처음에 짧은 대사를 받았다. 대본을 받고 무서운 일도 많고 속상한 일도 많겠구나 했다”고 말했다. 또 그는 “촬영하면서 (극 중) 무서운 일도 많았다. 그런데 그럴 때마다 유선 선배가 잘 해줬다”고 했다. 행사를 마무리하면서 펼쳐진 ‘손글씨 이벤트’에서는 “아이들을 많이 사랑해주세요”라는 메시지를 적기도 했다.

다인의 동생 민준 역의 이주원은 “옆에 있는 명빈 누나와 호흡이 잘 맞아서 잘 할 수 있었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그는 “내가 연기했을 때 감독님이 울었다. 상담 선생님도 있었다. 그리고 유선 선배님이 괜찮냐고 많이 물어주셔서 괜찮았다”고 했다. 특히 그는  “이 영화를 무서운 어른들이 봐줬으면 좋겠다. 아이들은 관심을 받고 커야한다”고 말했다.

‘어린 의뢰인’은 5월 개봉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