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린 의뢰인’ 이동휘 “‘영화란 뭘까’ 고민하던 시기 만난 작품”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이동휘/사진=텐아시아 DB

영화 ‘어린 의뢰인’의 배우 이동휘가 “‘영화란 뭘까’라는 생각을 하던 중 만난 작품”이라고 설명했다.

10일 오전 서울 자양동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영화 ‘어린 의뢰인’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어린 의뢰인’은 친동생을 죽였다고 진술한 10살 소녀 다인(최명빈)의 말을 변호사 정엽(이동휘)이 의심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담는다. 2013년 발생한 ‘칠곡 아동 학대 사건’을 모티브로 한다. 

이동휘는 “시나리오를 보고 내 자신에게 질문을 정말 많이했다. ‘나라면 이런 상황에서 어떤 선택을 했을까.’ 그 질문에 대한 답을 찾는 과정으로 영화를 찍은 것 같다”며 “나와 가족으로 맺어지지 않은, 평범한 사람으로서 가족이 아닌 인물에게 어느 정도 내가 도와줘야할지에 대해서도 생각해봤다”고 했다.

이어 이동휘는 “’영화가 뭘까’라는 고민이 많아지는 시기에 만난 작품이다. 우리에게 필요한 이야기라고 생각했다. 영화라는 게 사회에도 작용할 수 있을 거라는 생각을 하던 중 시나리오를 만났다. 물론 볼거리가 풍성한 영화도 좋지만, 이 시나리오를 받았을 때 해야겠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했다.

‘어린 의뢰인’은 5월 개봉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