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치’ 고주원 등장으로 파란 예고…‘이인좌의 난’ 일어날까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해치’ 고주원 / 사진제공=SBS

SBS 월화드라마 ‘해치’에서 고주원이 정일우의 최대 적으로 본격 등장했다.

지난 9일 방송된 ‘해치’에서는 분투 끝에 왕위에 오르는 이금(정일우)의 모습과 훗날 ‘이인좌의 난’을 일으키는 이인좌(고주원)가 본격 등장해 새로운 2막을 열었다.

1막이 천한 왕자로 무시당하던 이금이 왕세제가 되기까지 당파의 싸움 속에서 더욱 단단해지는 과정을 담았다면, 2막은 왕으로 즉위한 이금이 자신의 왕재를 입증하기 위해 수많은 위기를 헤쳐 나가며 진정한 군주로 거듭나는 모습이 펼쳐질 예정이다.

이에 왕 즉위와 동시에 밀풍군(전문성)과 위병주(한상진)를 탈출시키고 역모를 도모하는 이인좌의 등장은 남은 극 전개에 막강한 영향을 더한다. 고주원은 난을 주도하는 이인좌로 분해 훗날 정일우와의 팽팽한 대립을 예고한다.

세상을 바꾸려는 흔들림 없는 눈빛과 목소리, 감정에 동요되지 않는 표정, 세태의 흐름을 관망하며 혼돈에 빠진 세상이 군왕의 자격을 물을 것이라 단언하는 모습 등 완벽히 캐릭터에 녹아든 고주원의 밀도 있는 연기가 앞으로 펼쳐질 정일우와의 대립을 더욱 궁금하게 만든다

‘해치’는 매주 월, 화요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