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으라차차 와이키키2′ 문가영, 열정 넘치는 음치 열연…’웃음 저격’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JTBC ‘으라차차 와이키키2’ 방송화면. /

배우 문가영이 시청자들에게 큰 웃음을 선사했다. 지난 9일 방송된 JTBC 월화드라마 ‘으라차차 와이키키2′(극본 김기호 송지은 송미소 서동범, 연출 이창민)에서다.

‘으라차차 와이키키2’에서 한수연 역을 맡은 문가영은 이날 방송에서 우식(김선호)에게 보컬 트레이닝을 받았다. 우식은 상당한 음치인 수연을 가르치다가 분노가 치밀었지만, 수연의 이상형이 착한 남자라는 말에 애써 참았다. 자신이 음치라는걸 모르는 수연은 우식이 상상으로 엄청난 화를 내고 있다는 것을 눈치채지 못했다. 낮과 밤을 가리지 않고 연습에 매진하는 수연의 열정에 우식은 점점 병색이 완연해져 폭소를 자아냈다.

수연은 “실전에 돌입하겠다”며 내레이터 복장에 무선 마이크까지 착용하고 나타났다. 수연의 실력을 알게 된 유리(김예원)는 충격에 빠지고 우식은 화병 진단까지 받는 고통스럽지만 웃긴 상황이 이어졌다. 결국 수연이 우식의 수업 방식에 불만을 토로해 우식의 분노가 한계에 이르렀다. 우식은 평소처럼 상상으로나마 쌓였던 화를 쏟아냈다.

문가영은 열정 넘치는 음치 연기로 시청자들에게 웃음을 선사했다. 아이유의 ‘좋은 날’ 3단 고음을 자신감 넘치게 따라 하는가 하면 선미의 ‘가시나’, 모모랜드의 ‘뿜뿜’, 트와이스의 ‘치어 업(CHEER UP)’ 등을 안무까지 맞춰 불렀다. 숨이 차면서도 음악에 흠뻑 취해 노래하는 모습은 보는 이들을 웃게 만들었다.

앞서 ‘마취불곰녀’ 에피소드로 호응을 얻은 문가영은 회를 거듭할수록 코믹 열연으로 극에 활력을 불어넣고 있다. 특유의 유쾌한 웃음 코드를 천연덕스럽게 소화하면서, 김선호 이이경 신현수 안소희 김예원 등 동료 배우들과의 시너지도 기대를 모은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