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녀의 사생활’ 홍서영, 천재 아티스트 변신…김재욱과 호흡 ‘기대’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홍서영/사진제공=씨제스

배우 홍서영이 tvN 새 수목드라마 ‘그녀의 사생활’(극본 김혜영, 연출 홍종찬)을 통해 ‘천재 아티스트’로 변신한다. 

오늘(10일) 첫 방송을 알린 ‘그녀의 사생활’은 직장에선 완벽한 큐레이터지만 알고보면 아이돌 덕후인 성덕미(박민영)가 까칠한 상사 라이언(김재욱)을 만나며 벌어지는 본격 덕질 로맨스.

홍서영은 극에서 비주얼 아티스트 ‘다인’ 역을 맡는다. 진한 화장과 화려한 악세서리, 독특한 패션감각으로 작가라기보다는 연예인같은 외모를 소유한 그는 겉보기와는 달리 평균 주 6일, 매일 10시간 이상을 작업에 매달리는 성실한 근로자형 예술가다.

이렇게 이미지와 커리어 모두 성공을 쌓아온 ‘다인’에게는 새로운 목표가 생긴다. 오랜 친구이자 동료인 라이언 골드를 향한 심상치 않은 마음을 갖게되면서, 홍서영과 김재욱의 케미가 극에 재미를 불어넣을 예정이다.

홍서영은 웹드라마 ‘좀 예민해도 괜찮아’, KBS2 드라마 스페셜 ‘나쁜 가족들’, tvN ‘그녀는 거짓말을 너무 사랑해’ 등에 출연했다.

‘그녀의 사생활’은 10일 오후 9시 30분에 처음 방송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