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지민, ‘조선생존기’ 출연…치명적인 악녀 정난정으로 변신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배우 윤지민/사진제공=문화창고

배우 윤지민이 TV CHOSUN 새 드라마 ‘조선생존기’에서 정난정으로 변신한다.

윤지민이 오는 6월 첫 방송을 앞둔 ‘조선생존기’에 출연을 확정했다. 그는 치명적인 미모는 물론 뛰어난 술수까지 갖춘 조선시대 최고의 팜므파탈 정난정으로 분해 압도적인 아우라를 발산할 예정이다.

‘조선생존기‘는 가난하지만 단 한 가지 반드시 지켜야 할 것이 있는 2019년대 인물 한정록과 사람대접 못 받는 천출인 1562년대 인물 임꺽정이 만나 펼치는 활극을 담는 드라마. 극 중 정난정은 재색을 겸비한 덕에 기녀로 입적하자마자 인기를 얻고, 남다른 교태와 계략을 통해 조선 최고의 권세가 윤원형의 애첩이 된 인물. 낮에는 현모양처다운 면모를, 밤에는 사람을 홀리는 반전 매력으로 그의 마음을 사로잡는다.

그동안 다채로운 캐릭터들을 자신만의 색깔로 덧입히며 존재감을 입증해온 윤지민이 이번에는 또 어떤 해석과 소화력으로 새로운 정난정을 탄생시킬지 궁금증이 모아진다. 화면을 장악하는 포스와 변화무쌍한 연기를 펼친 그가 그려낼 희대의 악녀 정난정이 기대된다.

윤지민은 “정난정이라는 매력적인 인물로 안방극장에 인사드릴 수 있게 되어 기쁘고 또 설렌다”며 “어떻게 하면 제가 가진 색깔을 입히면서 살아 숨 쉬는 인물을 그려낼 수 있을지 열심히 연구하고 고민하고 있다”고 밝혔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