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장풍’ 유수빈, 김동욱과 삐그덕거리는 첫 만남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MBC 월화드라마 ‘특별근로감독관 조장풍’ 방송 화면

MBC 월화드라마 ‘특별근로감독관 조장풍’(연출 박원국, 극본 김반디)의 유수빈이 첫 등장부터 신스틸러로 활약했다.

지난 9일 방송된 ‘특별근로감독관 조장풍’에서 유수빈은 천덕구(김경남)와 함께 추심업체 갑을기획을 운영하는 추심전문가 ‘백부장’으로 등장했다. 김동욱, 김경남과의 남다른 호흡으로 극의 재미를 더했다.

진갑(김동욱)과의 첫 만남을 가진 백부장은 덕구를 찾아 온 진갑을 경찰로 오인, 결극 주먹다짐을 하게 됐다. 하지만 왕년의 유도 선수 출신이었던 진갑에게는 역부족인 상황. 결국 눈 뜨고는 볼 수 없는 몰골이 되어 덕구에게 진갑이 찾아 왔음을 알렸다. 어긋난 만남으로 백부장과 진갑은 서로를 보면 으르렁거리는 앙숙 케미를 예고했다. 

그러면서도 덕구의 말이라면 무조건 믿고 보는 것은 물론, 그의 과거 이야기에도 진지하게 경청하며 충심을 다하는 모습으로 덕구와 진갑, 두 사람의 든든한 지원군으로의 활약할 것을 예상하게 했다. 

‘특별근로감독관 조장풍’은 매주 월, 화요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