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끼줍쇼’ 류승수 “기은세, 잘될 줄 몰랐다”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한끼줍쇼’ 강호동(왼쪽부터), 기은세, 류승수, 이경규/사진제공=JTBC

기은세가 JTBC ‘한끼줍쇼’에서 SNS용 사진 촬영 비법을 전수했다.

10일 방송되는 ‘한끼줍쇼’에서는 배우 류승수와 기은세가 근대 문화의 역사를 고스란히 간직한 서울 명륜동에서 한 끼에 도전한다.

소속사 식구인 류승수와 기은세는 친남매처럼 보일 만큼 친한 모습을 보였다. 류승수는 기은세를 처음 봤을 때 “잘될 줄 몰랐다”며 “2~3년이 지나니까 아우라가 생기더라”라고 말했다.

SNS 스타로도 유명한 기은세는 이날 자신만의 SNS 사진 촬영 비법을 아낌없이 방출했다. 기은세는 ‘감성 사진’ 잘 찍는 방법, 얼굴을 작아 보이게 찍는 방법 등을 소개했다. 기은세는 강호동을 직접 촬영하며 시범을 보여 줬고, 사진을 본 강호동은 “얼굴이 작게 나왔다. 실제보다 낫다”고 연신 감탄했다.

류승수와 기은세의 한 끼 도전은 10일 오후 11시 확인할 수 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