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첫사랑은 처음이라서’ 정채연, 지수-진영 사이 미묘한 온도차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첫사랑은 처음이라서’/사진제공=넷플릭스

넷플릭스 드라마 ‘첫사랑은 처음이라서’가 주인공들의 복잡 미묘한 러브라인을 담은 ‘남사친과 썸남 사이 온도차 스틸’을 10일 공개했다.

‘첫사랑은 처음이라서’는 첫 인생이라서 어렵고, 첫사랑이라서 서툰 인생초보 다섯 청춘들의 좌충우돌 로맨스를 담는다. 

공개된 스틸은 절친인 태오(지수)와 함께 있을 때는 무념무상이지만 썸남 도현(진영)과 함께일 때는 눈빛에서부터 설렘을 드러내는 송이(정채연)의 온도차를 담고 있다. 편안함 그 자체인 남사친 태오, 그리고 심장을 뛰게 만드는 도현 사이에서 감정이 감춰지지 않는 송이의 모습에서 인생도 사랑도 서툰 20대 청춘의 풋풋한 귀여움이 느껴진다. 

아무 감정 없던 20년 차 절친 태오와 송이에게 복잡한 마음이 생긴 것은 태오의 또 다른 절친 도현 때문이다. 도현과 우연히 마주친 송이가 설레는 ‘썸’을 시작한다. 태오 또한 드디어 이상형의 인물과 만나 로맨스를 만들어 가지만, 송이와 태오는 처음 보는 서로의 연애가 자꾸만 신경 쓰인다. 편안함과 설렘, 20년차 절친과 새롭게 등장한 썸남 사이에서 꽃처럼 피기 시작한 송이의 첫사랑이 과연 어디로 향할지가 관전포인트다.

‘첫사랑은 처음이라서’는 오는 18일 넷플릭스에서 공개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