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혈사제’ 김성균, 장난기 ‘뿜뿜’…캐릭터 ‘싱크로율 100%’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열혈사제’ 김성균/사진제고=UL엔터테인먼트,레진엔터테인먼트

SBS ‘열혈사제’ 김성균이 촬영 현장에서의 장난기 넘치는 모습으로 포착됐다.

소속사 UL엔터테인먼트는 10일 ‘열혈사제’에서 차진 코믹 연기와 상대 배우들과의 찰떡 케미로 극의 활력을 더하고 있는 배우 김성균의 현장 비하인드컷을 공개했다. 공개된 사진에서 장난스럽게 배를 만지고 있는 김성균의 모습은 보는 이들을 웃음 짓게 만들었다. 우산을 펴 들고 태양을 피하기도 하고, 허세 가득한 표정으로 카메라를 보기도 하는 등 귀엽고 유쾌한 구대영 캐릭터와 높은 싱크로율을 자랑했다.

또 다른 사진에서 김성균은 걸크러쉬 형사 서승아 역의 금새록과 함께 미소를 짓고 있다. 극 중 강력반 형사 꿀케미로 많은 사랑을 받고 있는 만큼, 두 사람의 케미가 사진 속에서도 드러난다.

지난회 ‘열혈사제’에서는 ‘구담 어벤져스’가 악인들의 방해 요인으로 지목돼 습격을 당했다. 열정 가득한 강력반 형사로 정의를 실현하기 위해 다방면에서 활약 중인 구대영이 어떤 통쾌한 반격을 이어갈지 주목된다.

‘열혈사제’는 매주 금, 토요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