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치’ 정일우, 왕좌에 오른 후 더 외로워진 이유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해치’ 정일우/사진=SBS ‘해치’ 캡처

SBS ‘해치’에서 정일우가 왕좌에 올랐다. 그러나 그는 더 외로워졌다.

‘해치’은 왕이 될 수 없었던 왕자 연잉군 이금(정일우 분)이 대권을 쟁취하는 이야기. 그는 훗날 영조가 된다. ‘해치’는 이금의 역동적인 성공스토리만 담는 게 아니다. 청년 시절 영조의 고뇌, 아픔도 담아낸다.

지난 9일 방송된 ‘해치’ 35-36회에서는 이금이 역경을 이겨내고 드디어 왕좌를 차지했다. 더 이상 세제가 아니라 조선의 가장 높은 곳에 있는 임금이다. 그러나 군왕의 길을 선택하기까지 그는 끝없이 고뇌했고, 군왕이 된 후에도 외로워야만 했다.

이날 이금은 경종(한승현 분) 사후, 시련에 부딪혔다. 경종을 살리기 위해 했던 행동들이 오히려 경종을 죽음으로 몰고 갔다며 이금에게 치명적인 화살로 돌아온 것. 소론 대신들은 이금이 경종을 죽인 것과 다름 없다며, 그의 즉위를 반대했다. 이에 이금은 고뇌에 빠졌다. 지난 시간 수없이 들어왔던 말처럼 자신에게 자격이 없을지도 모른다고 생각한 것.

하지만 그는 기꺼이 왕이 되어 이 모든 수모와 싸울 것이라고 결심했다. 하지만 왕좌에 오른 이금의 곁에 소중한 사람들은 남아 있지 않았다. 그들은 이금이 왕좌에 오를 수 있도록, 왕이 된 이금의 치세에 도움이 되도록 스스로 떠나기로 마음먹었다.

고뇌 속에 선택한 군왕의 길은 외로움의 시작이었다. 이금에게 비난의 화살이 쏟아질 때, 왕이 될 것인지 고민에 빠졌을 때 정일우의 눈빛은 슬프면서도 깊었다. 하지만 누군가를 증오할 때는 이글거렸다. 소중한 이들이 곁을 떠날 때, 정일우는 금방이라도 눈물을 뚝 떨어질 듯 아련하고도 애틋한 눈빛으로 이금의 슬픔과 외로움을 표현했다.

‘해치’는 매주 월, 화요일 밤 10시 방송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