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피투게더4’ 이순재, “문제 일으키면 자퇴해야” 따끔한 일침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해피투게더4’ 비주얼 꽃보다~할배 특집. /사진제공=KBS2 ‘해피투게더4’

KBS2 ‘해피투게더4’에서 이순재가 최근 잇따른 연예계 사건사고에 일침을 가했다.

‘해피투게더4’의 오는 11일 방송은 ‘비주얼 꽃보다~ 할배’ 특집으로 꾸며진다. 이날 방송에서는 이순재-신구-채수빈-김성은과 스페셜 MC 아이즈원 장원영-김민주가 출연한다.

이순재는 최근 일어난 연예계 사건사고에 대해 언급해 눈길을 끌었다. 이순재는 “연예인이 공인은 아니지만 공인적 성격을 띠고 있다. 모든 행위가 사람들에게 영향을 미칠 수 있다”고 소신을 드러냈다. 이어 “문제를 일으키면 자퇴해야 한다”며 뼈 있는 말을 했다.

‘시트콤 계의 레전드’ 이순재-신구-김성은은 이목을 집중시켰다. 이들은 시간이 지나도 레전드로 꼽히고 있는 영상들의 비하인드를 밝혀 웃음을 자아냈다. 이순재는 “요즘 시트콤이 없어서 아쉽다”면서 “신구-최불암-박근형과 시트콤을 찍으면 재밌을 것 같다”고 시트콤 사랑을 과시했다.

스페셜 MC인 아이즈원 장원영과 김민주는 이순재와 신구를 향한 팬심을 드러냈다. 장원영은 “’프로듀스48’ 당시 ‘방귀순재’ 영상을 많이 봤다. 최애 동영상이었다”고 말했다. 김민주도 “신구 선생님 짤이 휴대폰 배경화면이었다”고 말하면서 팬심 대결이 펼쳐져 웃음이 터져나왔다.

‘해피투게더4’는 오는 11일 오후 11시 10분에 방송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