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스’ 엑소 첸 “평소 큰 성량 때문에 일부러 조곤조곤하게 말한다”

[텐아시아=우빈 기자]

‘라디오스타’ 엑소 첸 / 사진제공=MBC

그룹 엑소(EXO)의 첸이 눈물이 없어 고민이라고 고백했다.

10일 방송되는 MBC ‘라디오스타’에 출연한 엑소의 첸이 눈물이 없다는 것을 고백했다.

이날 첸은 “감정 표출이 안 돼 힘들다”며 진지하게 고민을 털어놓았다. 심지어 첸은 눈물의 존재를 확인하기 위해 영화 두 편을 몰아본 사연을 털어놓으며 모두를 놀라게 했다. 이에 김구라는 적극 관심을 보이며 영화 제목까지 받아 적었다는 후문이다.

또한 첸은 이번 솔로 앨범의 탄생 비화를 밝혔다. 첸은 “직접 회사에 ‘저 솔로 앨범 내고 싶습니다’고 말했다”고 이야기했다. 더불어 다음 앨범 계획까지 밝히며 팬들의 마음을 설레게 할 예정이다. 이에 MC 윤종신 역시 관심을 보여 과연 첸과 윤종신의 작업이 성사될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이와 함께 첸은 자신이 인정하는 아이돌 보컬 1위를 뽑았다. ‘그 분’이 ‘라디오스타’에서 ‘와이파이’를 부르는 모습을 감명 깊게 봤다는 첸은 즉석에서 ‘와이파이’를 부르며 MC 윤종신을 흐뭇하게 했다.

또 첸은 엄청난 성량을 뽐내며 시선을 끌 예정이다. 평소 큰 성량 때문에 어딜 가나 존재감이 넘친다는 첸은 평소에는 일부러 조곤조곤하게 말하는 편이라고 말했다. 실제 성량을 보여달라는 MC 김구라의 요청에 갑작스러운 발성으로 모두를 깜짝 놀라게 했다는 후문.

이외에도 과거 ‘려욱 라인’을 고백했던 첸은 최근 려욱과 연락이 두절된 사연을 털어 놓았다. 그 이유로 ‘자신의 성격’을 꼽으며 궁금증을 자아냈다. 특히 폴킴의 ‘모든 날 모든 순간’을 부르며 ‘고막 남친’의 면모를 보여줄 예정이다. 달콤한 그의 노래에 모두가 감탄을 금치 못했다고 전해지며 기대를 높인다.

한편 이번 주 ‘라디오스타’에 출연 예정이던 로버트 할리는 그와 관련된 사건이 사회적으로 중대사안임을 감안하여 출연 장면은 최대한 편집해 방송될 예정이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