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으라차차 와이키키2’, 이이경 신들린 연기 VS 안소희 로봇 연기…열연 빛났다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JTBC ‘으라차차 와이키키2’ 방송화면. /

JTBC 월화드라마 ‘으라차차 와이키키2’의 청춘들이 시청자들에게 큰 웃음과 공감을 선사했다.

지난 9일 방송된 ‘으라차차 와이키키2′(극본 김기호·송지은·송미소·서동범, 연출 이창민)에서는 꿈과 사랑을 위해 무한 직진하는 청춘들의 도전기가 유쾌하게 담겼다. 우식(김선호)은 수연(문가영)의 이상형인 착한 남자로 거듭나기 위해 이미지 변신에 나섰고, 준기(이이경) 덕분에 다시 연기에 도전하게 된 정은(안소희)은 영화 촬영장으로 복귀했다.

우식은 고백은커녕 수연 앞에서 상처와 굴욕만 남겼다. 수연의 이상형이 ‘착한 남자’라는 사실에 우식은 세상 어디에도 없는 착한 남자로 이미지 변신에 나섰다. 게스트하우스 식구들을 위해 손수 아침 식사를 준비하는가 하면, 자신에게 뜨거운 국을 쏟은 기봉(신현수)에게 치밀어 오르는 화도 참아가며 애썼다. 그러던 중 우식은 노래를 못 한다는 이유로 아르바이트 현장에서 혼이 난 수연을 위해 보컬 트레이너를 자처했다. 하지만 수연의 충격적인 노래 실력에 경악했다. 착한 남자 코스프레를 시작한 우식은 차마 수연의 앞에서는 말하지 못하고, 그저 상상에서 분노할 수밖에 없었다. 일주일 만에 얼굴은 반쪽이 됐고, 설상가상 안무까지 더해진 환장의 스테이지에 화병으로 쓰러지기까지 했다.

하지만 그의 노력이 무색하게 수연의 가창력은 좀처럼 늘지 않았고, 수업 방식에 문제가 있다는 수연의 말에 우식의 분노는 높아졌다. 결국 참지 못하고 화를 터뜨린 우식과 그의 차가운 말에 수연은 눈물을 흘리고 말았다. 두 사람의 관계에 위기의 바람이 분 것이다.

한편 정은에게는 다시 한번 배우의 꿈을 펼칠 기회가 찾아왔다. 준기와 함께 영화에 출연하게 된 것. 하지만 정은은 답도 없는 딱딱한 ‘로봇 연기’로 하루 만에 잘려 버렸고, 차마 그 소식을 전할 수 없었던 준기는 영화가 엎어졌다고 거짓말을 했다. 정은이 상처받을까 걱정된 준기는 자신의 촬영도 미뤄두고 술자리에 마주 앉았다. 정은이 먼저 취해서 잠들자, 준기는 해롱거리는 정신을 붙잡고 다시 촬영장에 나가 혼신의 연기로 극찬을 받았다. 하지만 준기 역시 술에 취해 술집을 촬영장으로 착각했던 것. ‘신들린 연기’와 ‘로봇 연기’로 주사를 부리는 준기와 정은의 만취열연이 웃음을 자아냈다.

이날 방송에서는 청춘군단의 열연이 돋보였다. 빙의자로 파격 변신해 시선을 강탈한 이이경은 ‘신들린 연기’를 펼쳐 폭소를 이끌어냈고, 음치 연기를 보여준 문가영과 능청스런 ‘로봇 연기’를 선보인 안소희까지 배우들의 물오른 코믹 시너지가 빛났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