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황하나에 마약 권유 연예인 A씨 입건 ‘수사 본격화’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마약 투약 혐의를 받고 있는 황하나 씨. / YTN 뉴스 화면

마약 투약 혐의를 받고 있는 황하나 씨가 자신에게 마약을 권유했다고 주장한 연예인 A씨에 대해 경찰이 수사를 본격화할 전망이다.

지난 9일 방송된 SBS ‘8뉴스’ 보도에 따르면 경찰은 A씨를 입건하고 휴대전화 통화 내역을 확보하기 위해 통신영장을 신청했다. A씨 이름의 휴대전화는 물론 A씨가 사용한 것으로 추정되는 다른 사람 명의의 휴대전화까지 여러 대가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관계자는 “A씨 혐의를 밝힐 객관적인 증거를 수집하는 단계다. 수사에 속도를 내고 있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마약 투약 혐의로 구속된 황하나 씨는 “A씨의 강요로 (마약을) 계속 투약했다. A씨가 지인에게 마약을 직접 구해오거나 자신에게 구해오도록 했다”고 진술했다고 한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