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서와 한국은’, 한글 이름 가진 칠레 자매 등장…”‘한국 덕후’ 父 때문”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MBC에브리원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사진제공=MBC에브리원

아주 특별한 칠레 가족이 MBC에브리원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를 통해 한국에 왔다.

오는 11일 방송될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에서는 칠레 자매들의 한국 여행기가 공개된다.

이날 방송에서는 스물한 번째 나라 칠레의 대표로 무역 회사에 근무하고 있는 제르가 등장한다. 이번에 제르가 한국으로 초대한 친구들은 그의 여동생들이다.

이들은 다른 나라의 친구들과는 다른 독특한 점이 있다. 동생들의 이름이 소영, 정미로 한국 이름을 갖고 있다는 사실이다. 동생들의 이름이 한국 이름인 이유는 제르 남매의 아버지 때문이라고 한다. 

제르의 아버지는 1993년에 1년 반 동안 한국에서 공부를 하다가 한국의 매력에 푹 빠져버렸다는 이른바 ‘한국 덕후’라고 한다. 이에 대해 그는 “저는 머릿속에 한국밖에 없었어요”라며 “한국 이름은 다 뜻 깊은 의미가 있어요”라며 자식 이름을 한국어로 지은 이유를 설명했다.

또한 이번 칠레 출연자 중에는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 최연소 출연자가 등장한다고 한다. 그 주인공은 첫째 동생 마조리의 생후 11개월 막내 딸 하람. 마조리는 “하람이는 모유가 아니면 안 먹거든요. 제가 없으면 하람이가 밥을 안 먹을 수도 있어요”라며 지구 반대편 나라인 한국까지 하람이를 데리고 온 이유를 밝혔다.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는 오는 11일 오후 8시 30분 방송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