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로버트 할리 자택서 주사기 발견…간이 검사 결과 ‘양성'”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로버트 할리 SNS 갈무리

마약 투약 혐의로 체포된 방송인 로버트 할리(하일)의 자택에서 주사기가 발견됐다.

9일 연합뉴스에 따르면 경찰은 로버트 할리의 자택에서 필로폰 투약에 사용된 것으로 보이는 주사기를 발견해 압수했다. 이어 로버트 할리가 마약을 구매한 내역을 확인하는 등 수사에 속도를 내고 있다.

또한 경찰은 로버트 할리가 지난달 말 마약 판매책의 계좌에 수십만원을 송금한 사실을 확인했다. 필로폰을 건네받고, 이달 초 투약한 것으로 보고 있다. 구매한 필로폰 양은 아직 확인되지 않았다.

경찰은 로버트 할리와 함께 투약한 자가 있는지, 과거에도 마약 등을 투약한 사실이 있는지 등을 조사하고 있다.

또 경찰은 로버트 할리의 마약 반응 간이검사 결과 양성 반응이 나왔다고 했다. 일반적으로 간이검사에서는 마약을 투약한 뒤 열흘이 지나면 음성 반응이 나온다. 양성 반응이 나왔다는 것은 로버트 할리가 최근에 마약을 투약했다는 의미다.

경찰은 로버트 할리의 모발도 임의로 제출받아 소변과 함께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보내 감정을 의뢰할 예정이다. 이날 조사가 끝나면 구속영장 신청 여부를 결정한다.

로버트 할리는 지난 8일 오후 4시 10분쯤 서울시 강서구의 한 주차장에서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경기남부지방경찰청 사이버수사대에 체포됐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