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英 주요 매체 “블랙핑크, 유튜브 절대강자” 집중 조명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해외 매체 블랙핑크 보도 / 사진제공=YG엔터테인먼트

걸그룹 블랙핑크의 ‘킬 디스 러브(Kill This Love)’ 뮤직비디오 유튜브 신기록에 대해 해외 매체들이 앞 다퉈 보도했다.

지난 8일(현지 시간) 미국 빌보드는 “블랙핑크는 유튜브에서 절대강자로 거듭났다. ‘킬 디스 러브’가 K팝에서 새 역사를 만들어냈다”고 했다. 포브스는 블랙핑크에 대해 ‘혁명’ ‘K팝의 퀸’이라고 칭하며 “세계적인 팝스타 사이에서 걸그룹이 새로운 차트 지배에 나섰다”고 조명했다.

롤링스톤은 “미국 내 큰 성공을 거둔 K팝 그룹들은 대부분 보이그룹이지만 블랙핑크는 예외”라며 “블랙핑크는 EDM, 트랩, 힙합 등 다양한 음악 스펙트럼을 가졌다. 각종 미국차트에서 존재감을 알리며 유튜브에서 가장 많이 본 비디오 1위를 거머쥐기도 했다”고 평했다.

“모든 기록을 갈아엎고 있다”며 블랙핑크의 유튜브 기록을 집중적으로 다룬 영국 메트로는 “뮤직비디오는 24시간 만에 유튜브 5670만 조회수를 기록했고 전 세계 최단으로 1억뷰를 돌파했다”고 전했다. BBC도 “블랙핑크가 유튜브로 새로운 기록을 달성했다”고 보도했다.

MTV는 “블랙핑크의 컴백은 강렬했다. 지금까지 본 적 없는 이미지다. 이번 신곡은 블랙핑크의 매력과 장점을 전부 담아냈다. 걸그룹 최강자 자리를 위해 그들이 돌아왔다”고 칭찬했다.

이처럼 ‘킬 디스 러브’ 뮤직비디오는 지난 5일 0시 공개된 이후 24시간 만에 5670만 조회 수를 기록, 유튜브에서 24시간 내 가장 많이 본 동영상으로 전 세계 1위를 기록했다. 또한 공개 2일 14시간 만에 1억뷰를 넘어서며 세계 신기록을 탄생시켰다.

블랙핑크는 오는 12일과 19일 미국 코첼라 페스티벌 무대에 올라 현지 음악 팬들을 만난다. 17일부터는 미국 로스엔젤레스를 시작으로 본격적인 북미 투어에 나선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