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돌룸’ 헨리, 눈썹 댄스→하트 콧구멍 업그레이드 버전까지 ‘대방출’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아이돌룸’ 가수 헨리 / 사진제공=JTBC

JTBC ‘아이돌룸’에서 헨리와 볼빨간사춘기가 천재 대결을 펼친다.

9일 방송되는 ‘아이돌룸’에는 ‘귀 호강’ 뮤지션 헨리와 볼빨간사춘기가 출연한다.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 두 팀은 ‘음악 천재’를 넘어서는 또 다른 천재성 발굴을 위해 이른바 ‘천재 타이틀 매치’를 벌인다.

‘얼굴 천재’ 종목에서 헨리는 “바로 내가 주인공”이라며 자신감을 드러낸다. 그는 얼굴 근육을 활용한 눈썹 댄스를 화려하게 선보이며 색다른 얼굴 근육 천재의 면모를 과시한다. 또한 독보적 개인기인 ‘하트 콧구멍’의 업그레이드 버전을 선보여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는 후문이다.

‘댄스 천재’ 종목에서는 헨리와 볼빨간사춘기의 프리스타일 댄스와 커버 댄스가 공개된다. 특히 볼빨간사춘기는 트와이스부터 ITZY, 몬스타엑스 등 아이돌 춤은 물론 헨리와 함께 기상천외한 창작 댄스 미션에 도전해 시선을 사로잡는다.

‘언어 천재’ 종목에서는 두 팀 간의 언어 맞교환 스피드 퀴즈로 치열한 경쟁이 펼쳐진다.

‘천재’ 타이틀을 얻게 될 주인공은 이날 오후 6시 30분에 방송되는 ‘아이돌룸’에서 확인할 수 있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