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몽’ 윤상호 감독 “제2의 ‘여명의 눈동자’ 만들고 싶어 염원해왔다”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MBC ‘이몽’ 스틸컷 /사진제공= MBC

MBC ‘이몽’의 연출을 맡은 윤상호 감독이 ‘제2의 여명의 눈동자’ 같은 작품을 만들고 싶었다고 밝혔다.

9일 오후 서울 상암동 MBC 사옥에서 ‘이몽’ 감독과의 대화가 진행됐다.

내달 4일 처음 방송되는 ‘이몽’은 MBC가 3.1운동 및 대한민국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을 기념해 내놓는 드라마다. 일제 강점기 조선을 배경으로 일본인 손에 자란 조선인 의사 이영진(이요원)과 무장한 비밀결사 의열단장 김원봉(유지태)가 펼치는 첩보 액션 드라마로, 100% 사전 제작으로 준비된다.

메가폰을 잡은 윤상호 감독은 드라마 ‘태왕사신기’ ‘비천무’ ‘탐나는 도다’를 연출했다.

이날 윤 감독은 ‘이몽’을 차기작으로 선택한 이유를 묻자 “‘이몽’을 선택한 방법 보다는 다른 얘기를 하고 싶다”며 “기획을 맡은 김승모 CP와 나는 묘한 인연이 있다. 김종학 감독을 함께 모신 사이다. ‘여명의 눈동자’의 김 감독을 나는 대선배로 모셨다. ‘여명의 눈동자’가 젊은 시절 나를 울렸다. 연출을 하면서 제2의 ‘여명의 눈동자’ 를 만들고 싶다는 마음이 컸다. 그 염원을 이번에 좋은 계기가 되어서 ‘이몽’을 만나게 되지 않았나 한다”고 설명했다.

그는 “일제 강점기를 배경으로 하는 첩보 액션 드라마다. 재미와 감동을 담으면서 메시지를 남기고자하는 의지가 극에 강하게 깔려있다”고 했다.

‘이몽’은 오는 5월 4일 오후 9시 5분 처음 방송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