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상호 감독 “이요원, ‘이몽’ 주인공으로 운명적으로 만들어졌다”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MBC ‘이몽’에 출연하는 배우 이요원./사진제공=매니지먼트 구, 이몽 스튜디오 문화전문회사

MBC ‘이몽’의 연출을 맡은 윤상호 감독이 배우 이요원을 칭찬했다. 

9일 오후 서울 상암동 MBC 사옥에서 ‘이몽’ 감독과의 대화가 열렸다. 

내달 4일 처음 방송되는 ‘이몽’은 MBC가 3.1운동 및 대한민국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을 기념해 내놓는 드라마다. 일제 강점기 조선을 배경으로 일본인 손에 자란 조선인 의사 이영진(이요원)과 무장한 비밀결사 의열단장 김원봉(유지태)가 펼치는 첩보 액션 드라마로, 100% 사전 제작으로 준비된다.

메가폰을 잡은 윤상호 감독은 드라마 ‘태왕사신기’ ‘비천무’ ‘탐나는 도다’를 연출했다.

이날 윤 감독은 이요원에게 감사를 표했다. 그는 “이요원 씨의 경우는 정말 감사한 게, 먼저 거론됐던 여자 배우 분이 있었음에도 작품의 대본과 기획을 높이 사서 극 중 이영진 역할에 뛰어들어 주셨다. 실제도로 열연해주셨다. 이요원 씨가 ‘이몽’의 주인공으로서 운명적으로 만들어진 것 같다”고 설명했다. 

약산 김원봉 역을 맡은 유지태에 대해서는 “큰 나무 같은 느낌이 있었다. 그 느낌이 좋아서 캐스팅했다”고 칭찬했다.

‘이몽’은 오는 5월 4일 오후 9시 5분 처음 방송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